스포츠 > 스포츠일반

'녹슬지 않은 실력' 올림픽金 기보배, 양궁 일반부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05:50:00
associate_pic
올림픽재패기념 제 38회회장기 대학 실업 양궁대회 (제공=대한양궁협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기보배 선수가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내며 실업 양궁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38회 올림픽제패 기념 회장기 대학·실업 양궁대회 여자 일반부 경기에 출전한 기보배(광주광역시청)는 국가대표 정다소미(현대백화점)를 상대로 한 결승전에서 전성기 때의 기량을 보여주며, 세트스코어 6대 2로 승리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가현(대전시체육회)과 박재희(홍성군청)는 공동 3위를 자치했다.

남자 일반부 개인전에서는 김현종(국군체육부대)이 박민범(인천계양궁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6대 4로 승리하며 1위를 차지했다.

예선전에서 1364점으로 1위를 차지했던 이승윤(광주광역시남구청)은 4강에서 김현종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6대4로 패하며 아쉽게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9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양궁 기보배(광주시청)가 소음 적응 훈련을 하고 있다. 2018.06.19. hgryu77@newsis.com
컴파운드 일반부 경기에서는 김종호(현대제철)과 오유현(전북도청)이 일반부 남녀 각 1위를 자치했다.

대학부 경기에서는 안동대학교와 한국체육대학교 선수들이 상위권을 리드했다.

대학부 리커브 경기에서는 김가현(안동대)과 강고은(안동대)이 남녀 각 개인전 1위를 차지했으며, 대학부 컴파운드에서는 김해인(한국체대)과 박승현(한국체대)가 남녀 각 1위를 차지했다.

대회 예선전은 남녀 각 4거리(여자 30m, 50m, 60m, 70m, 남자 30m, 50m, 70m, 90m)에서 각 36발씩 기록하는 방식인 1440라운드로 진행됐다.

이후 거리별 기록을 합산해 올림픽라운드(토너먼트) 대진표가 구성되고, 개인전, 단체전, 혼성 경기가 치러졌다.

한편, 도쿄올림픽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 불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