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백악관, 백신 5500만회분 지원 국가명단 공개

등록 2021.06.22 04:25: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달 말까지 기부하기로 약속한 코로나19 백신 8000만회분과 관련해,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이 가운데 5500만회분을 공급받을 국가 명단을 발표했다.

AP 및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5500만회분 중 75%인 약 4100만회분은 국제백신협력프로그램 코백스(COVAX)를 통해 중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저개발국과 개발도상국에 지원된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를 포함한 중남미에 1400만회분이 지원되며, 인도,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대만, 필리핀, 베트남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1600만회분이, 아프리카에 약 1000만회분이 공급된다.

나머지 1400만회분은 코백스를 통해 지원받기로 한 국가들까지 포함해 우선순위가 있는 국가들에 추가 배분된다. 우크라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케냐, 가나, 이집트, 이라크, 요르단강 서안지구 등이 포함된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안전한 백신 수송을 촉진하기 위해 미국과 각국의 규제와 법적 요건을 준수하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움직일 것"이라고 밝혔지만, 백신이 언제 선적될지 등에 대한 구체적 시한은 발표하지 않았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백신은 준비돼 있지만 미국과 수혜국들의 법적, 물류 규제 등의 문제로 배송이 지연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우리가 발견한 가장 큰 어려움은 공급량이 아니라 엄청난 물류상의 도전"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각국이 지원 받을 준비가 된 후, 백악관이 복잡한 물류 작업을 마치면 바로 선적이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백악관은 이달 3일 8000만회분 중 2500만회분의 배분 계획을 공개했다. 우리나라는 이 가운데 100만회분을 제공받았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향후 6주 동안 미국은 8000만회분의 백신을 해외로 보낼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