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 도둑, 지금도 있다"...문화재청, 긴급 실태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10:22:13
사적지 대상 44개소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경주 천관사지 하대석 노출현황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1.05.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문화재청은 경주 천관사지 석등 도난사건을 계기로 사적지 대상으로 긴급 실태 점검에 나선다.

문화재청은 경주, 공주, 부여, 익산 등 고도 내 국가 사적 112개소 중 야외에 위치하여 경역관리 개선이 예상되는 사적지 44개소를 대상으로 긴급 실태점검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경주 소재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천관사지 경역 정비과정에서 2001년 발굴 후 문화재 보존관리 기준에 따라 복토됐다. 4월28일 복토된 현장에서 보존하던 석등 상·하대석이 존재하지 않는 것이 확인됐다. 신라왕경복원정비사업추진단은 천관사지 석등 도난 사건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문화재청은 이 사건을 계기로 CCTV 미설치, 현장보존유구 관리체계 미비, 사적지 정비계획 미수 등 사적지 보존관리현황을 살펴보고 개선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체적 개선방안은 안전·도난 예방 체계 고도화, 현장보존 유구의 관리체계구축, 체계적인 사적지 정비를 위한 제도개선 등이다.

문화재청은 경비인력 상주가 어려운 넓은 야외 사적지의 안전과 도난 예방을 위해 경주 망덕사지 등 27개소에 올해부터 2023년까지 25억 원을 투입해 첨단 방재용 지능형 폐쇠회로 TV(CCTV)를 설치하고, 지방자치단체 통합관제센터 내에 '문화재관리 전용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부여 관북리 유적 등 이미 정비를 마친 유적 19개소에 대해서는 현장보존유구 도난 예방을 위한 현장보존유구 목록화를 추진한다.

경주 보문동 사지 등 미정비된 유적 7개소에도 흩어져 있는 노출유구는 2023년까지 31억 원을 투입해 기초 실측조사와 유구보관소를 설치해 운영한다.

문화재청은 또한 사적의 체계적 정비와 보존관리를 위해 발굴 후 사적지 정비가 의무적으로 연계·시행될 수 있도록 발굴조사 단계부터 종합정비계획을 포함하는 국고보조사업 편성지침을 개정해 2022년 예산편성 심사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사적지 경역관리를 위해 매년 사유지 매입 예산도 10%씩 증액한다. 이 예산으로 사유지 매입을 확대하고, 경역표시 설치, 미정비 사적의 조속한 정비계획수립 등 사적의 체계적 보존관리도 추진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