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카카오, 금호익스프레스와 셔틀서비스 맞손…"야구장 팬셔틀 곧 개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10:13:17
'카카오 T 셔틀' 기반으로 한 신규사업 협력에 돌입
해외 버스·택시 호출, 자율주행 셔틀 등도 함께 추진
associate_pic
▲이계영(왼쪽) 금호익스프레스 대표와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CBO) 부사장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금호익스프레스와 함께 '카카오 T 셔틀' 기반으로 한 신규 셔틀 서비스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단순 셔틀 서비스 강화에 그치지 않고, 버스를 기반으로 신규 사업을 개발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양사 역량을 총동원한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우선 이번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카카오 T 셔틀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신규 사업 협력에 돌입한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 T 플랫폼 운영 노하우, 방대한 이동데이터와 금호익스프레스의 운송 인프라 및 시장에 대한 높은 인사이트를 적극 접목해 ▲스포츠, 축제, 문화 행사를 위한 셔틀 이동 서비스 ▲기업 회원 임직원을 위한 B2B형 통근셔틀 등의 영역에서 서비스를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 T 셔틀에서 서비스 중인 이용자가 원하는 일정과 출·도착지에 맞춰 대절부터 노선까지 생성할 수 있는 ‘오픈 셔틀' 영역에서도 금호익스프레스와 협력하기로 했다.

카카오 T 셔틀은 지난 2019년부터 지역 축제 및 음악 페스티벌 참여자들을 위한 '관람객 이동 셔틀', 전국 일출 명소를 왕복하는 ‘해맞이 셔틀' 등 특수 목적 이동을 위한 셔틀 서비스를 운영, 자가용이나 대중교통으로 접근이 어려운 이동을 지원함으로써 높은 수요를 이끌어냈다. 금호익스프레스와는 야구팬들을 위한 '야구장 팬셔틀' 서비스 오픈을 앞두고 있다.

셔틀 서비스 영역을 넘어 중장기적 업무 협력을 통해 신규 사업도 발굴한다. ▲시외·고속버스 예매 영역에서의 마케팅 협력 ▲터미널 공간 기반 사업 협력 ▲해외 시장에서의 버스 및 택시 호출 서비스 연계 서비스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에 대한 협력 기회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CBO) 부사장은 "완성형 통합교통서비스(MaaS)형 플랫폼인 카카오 T에서 버스를 활용한 서비스 확대는 모든 이동 수요를 공백 없이 충족시킨다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비전을 실현하는 또 하나의 축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력이 이용자들의 다양한 이동 니즈를 해결하는 중요한 페이지가 될 수 있도록 모빌리티 기술, 이동 데이터, 플랫폼 운영 노하우 등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계영 금호익스프레스 대표는 "금호익스프레스는 24시간 관제 시스템, 1800여대의 운영 차량, 60여 곳에 달하는 전국 주요 지점을 기반으로 국내 최상위 수준의 버스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며 "카카오 T 플랫폼 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와 연계해 이용자별 다양한 이동 수요를 충족시키고, 버스 운송 서비스의 접근성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