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완주 "추경, 33조~35조 규모…전국민 지원금도 집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10:35:52
"소상공인 피해지원·전국민 지원금·캐시백 집행"
"전국민 지원 입장 철회하거나 바꾼 적 없어"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21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광주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6.21.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대략적 규모는 33조~35조원이 될 것"이라며 당이 강조했던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추경은 더욱 촘촘하고 두텁게 지원하고 피해 국민에게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경 중) 일부는 국가 채무 상황이 이뤄질 것이고, 이에 따라 추경 가용자원은 국비, 지방교부금 등을 합치면 대략 33조원 내로 추정된다"며 "소상공인 피해지원과 전국민 지원금, 신용카드 캐시백 등 지원 정책을 통해 집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방역과 백신 접종 보강을 위해 백신 구매 등 차질 없는 1·2차 접종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에 대비하는 비용을 지원할 것"이라며 "고용 및 민생안전 지원을 위한 긴급 고용대책, 청년 고용사다리를 위한 지원, 지원 사각지대, 취약계층의 금융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 역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은) 한 번도 전국민 재난지원금 입장을 철회하거나 바꾼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당정이 소득 상위 계층을 제외한 지원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데 대해 한 원내대변인은 "그건 정부 입장이고, 정부 발로 내용을 줘서 기사를 쓰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은 이번 추경을 통해 5차 재난지원금은 전국민에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정부는 소득 하위 70%에만 지급해야 한다며 전국민 지급 입장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