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장모 주가조작 개입' 보도…"저급한 정치공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11:12:55
'주가조작에 관여' 보도에 입장문
"1년4개월 수사…공소시효 넘겨"
"저급한 정치공작 강력 의심"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을 둘러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함께 장모 최모씨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22일 나왔다. 최씨 측은 입장문을 내고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한 언론은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정용환)가 최근 최씨가 해당 의혹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은 과거 2010~2011년께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시세조종으로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렸고, 이때 김씨가 소위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이다. 이 매체는 당시 최씨가 도이치모터스 등기이사였던 A씨와 함께 공모한 것으로 의심할 만한 정황을 검찰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최씨 측 변호인을 맡고 있는 손경식 변호사는 입장문을 내고, "최씨는 도이치모터스 관계자는 물론 그 누구와도 주가조작을 공모하거나 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음을 명백히 밝힌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 3월부터 서울중앙지검이 1년4개월이나 수사하고도 주가조작 자체가 인정되지 않아 수사팀이 주가조작으로 누구도 기소를 못하고 공소시효를 넘긴 사안"이라며 "주가조작이라면 수사팀이 왜 최씨에 대한 소환조사조차 하지 못하고 공소시효를 넘겼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 "작년 3월 뉴스타파, MBC 보도에 따른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과 본건은 등장인물이 다른 별건 수사"라며 "기사 내용 자체로도 윤 전 총장이 결혼하기 전일 뿐 아니라 이미 수사팀이 공소시효를 도과시켜 조사 가능성조차 아예 없어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최근 '윤석열 X파일' 등 괴문서가 유포된 것에 바로 연이어 검찰발 허위 기사가 보도된 것에 대해 검찰이 저급한 정치공작에 이용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력히 의심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수사 중이라는 것 외에 자세한 수사 내용에 대해선 확인해주기 어렵다"면서도 "별건 여부나 공소시효 등은 평가나 판단의 문제"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