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백신 뚫는 '돌파감염' 2건 늘어 31명...10만명당 1.43명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14:33:12
사망·위중증 사례 없어...미국은 10만명당 10.2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노원구 미즈아이프라자산부인과에서 한 시민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06.10.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백신을 접종한 후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돌파감염 추정사례가 2건 늘어 31건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백신 권장횟수를 접종하고 14일이 지난 뒤에 확진되는 국내 돌파감염 추정사례가 31건이라고 밝혔다.

백신별로 화이자 20명(10만명당 1.2명), 아스트라제네카 11명(10만명당 2.1명)이다. 연령별로는 80대 이상이 1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70대 4명, 50대 6명, 40대 4명, 30대 3명, 20대 2명 등이다.

역학조사 결과, 이 중 11명은 접종 14일 이후 바이러스에 노출된 '돌파감염 확정사례'로 추정된다. 이들 중 현재까지 위중증 및 사망사례는 없었고, 이들의 접촉자 중에도 추가 확진된 사례는 없다.

중대본은 "돌파감염은 모든 백신 접종자에게 발생할 수 있다"며 "돌파감염은 매우 드물게 발생하며, 예방접종을 통해 중증을 예방하고 추가 전파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지속 확인되는 만큼 예방접종의 효과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국내 돌파감염 발생률은 10만명당 1.43명으로, 미국 10만명당 10.2명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