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인공지능 기술 활용해 하수관로 결함 탐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06:00:00
광진구, 동대문구에 시범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공지능을 통해 하수관로 결함을 찾는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2021.06.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디지털재단은 컴퓨터가 영상·이미지 등을 인식하는 '컴퓨터 비전 기술'을 활용해 하수관로 폐쇄회로(CC)TV 영상 내 결함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인공지능 기반 하수관로 결함 탐지 시스템'을 지난해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하수관로 결함 탐지는 서울 전역 총연장 9000km에 달하는 원형 하수관로 CCTV 영상 자료를 검사관이 육안으로 판독하는 방식이었다. 영상 판독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검사관의 전문성에 따라 검사 결과가 달라지는 어려움이 있었다.

앞으로는 인공지능이 CCTV 영상 자료를 판독해 하수관로의 결함 유형과 위치를 자동으로 식별하고 검사관의 컴퓨터에 표출시킨다. 이를 위해 재단은 지난해 총 10종의 하수관로 결함 유형을 도출하고, CCTV 영상 데이터(5000개)를 인공지능에 학습시켰다.

시는 '인공지능 기반 하수관로 결함 탐지 시스템'이 도입되면 결함 탐지의 정확성은 높아지고 판독 시간은 단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선제적으로 보수 등의 조치를 취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말 서울시 2개 자치구(광진구·동대문구)에 해당 시스템을 시범 적용했다. 동시에 하수관로 결함 유형을 19종으로 확대하고, 탐지 정확성을 개선하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서울디지털재단은 인공지능으로 건물이 새롭게 생기거나 없어지는 모습, 증·개축으로 건물이 변화된 모습을 탐지하는 '항공 영상 도시건물 변화 탐지 데이터' 사업도 6월부터 새롭게 추진한다.

시가 보유한 항공 영상을 기반으로 14만6000동(면적 160㎢), 총 5만장 분량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고, 도시 건물의 변화를 자동 탐지하는 AI 모델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원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서울디지털재단은 도시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적용한 혁신 행정 시스템을 본격 도입하고자 한다"며 "서울시 인공지능 기반 행정 서비스의 연착륙을 위해 시범 사업과 실증연구에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