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블록체인 선거에도 접목…천만명 이상 투표 온라인으로 OK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12:00:00
과기부, '2021년 블록체인 확산사업'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분산원장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해 온라인 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우정사업 등 5대 분야를 지원하는 '2021년 블록체인 확산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디지털 뉴딜 종합계획'(2020년 7월),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2020년 6월)에 따라 추진하는 이번 확산사업은 과기부의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과제 중 파급력이 높은 분야를 선정해 후속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시행되는 것이다.

먼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00만명 이상 규모의 투표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2018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으로 구축된 온라인 투표시스템은 소규모로 시범적용했으며 올해 확산사업에서는 1000만명이 비대면으로 이용 가능한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비밀투표를 보장하기 위해 투표 결과는 익명 처리 후 별도로 저장되며, 암호화된 데이터를 블록체인상에 등록해 데이터의 위·변조가 방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부는 온라인 투표의 신뢰성 강화, 비용 절감은 물론 시간적·위치적 한계 등을 극복해 투표의 연속성을 보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블록체인 확산사업에서 유일하게 민간공모로 진행한 기부분야는 코페이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 등과 함께 모금부터 수혜자 전달까지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투명한 기부금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2019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기부 플랫폼이 모금과정의 투명한 관리를 지원하였다면, 확산사업에서는 수혜자에게 집행되기까지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과기부는 이를 통해 기부금 사용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 기부문화 확산 및 새로운 기부 문화 형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 예금, 보험 등을 하나로 통합관리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우정서비스 통합고객관리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2019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전자우편사서함을 구축했다면 확산사업은 서비스별로 분절돼 있던 고객관리체계를 분산ID 기반으로 통합해 하나의 ID로 모든 우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부는 앞으로도 우리 일상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체감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