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선일보, '성매매 유인' 기사..."보도 가장한 조선일보의 반인권 범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14:38:47
전국언론노동조합 규탄...책임자 처벌 촉구
조선일보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사과"
조국 "이 그림 올린자는 인간인가" 분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조선일보가 성매매 유인 절도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딸 모습이 담긴 일러스트를 사용한 것에 대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23일 "보도 가장한 조선일보의 반인권 범죄"라고 규탄하고 이에 대한 책임과 처벌을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이날 발표한 '보도 가장한 조선일보의 반인권 범죄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에서 "'조선일보'가 저지른 조국 전 장관 부녀에 대한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이미지 편집은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으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적 수준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선일보의 이 같은 얼토당토않은 허위조작 보도는 엄중한 책임 추궁이 뒤따라야 할 범죄적 행위이며, 우리 사회의 건강한 표현의 자유와 진정한 언론자유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는 보도를 참칭한 조선일보의 범죄적 인권유린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이에 합당한 책임과 처벌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21일 오전 5시 조선닷컴에 게재된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턴 3인조' 제하의 기사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했다.

해당 기사는 20대 여성과 20대 남성 2명으로 구성된 3인조 혼성 절도단이 성매매를 원하는 50대 남성 등을 모텔로 유인한 뒤 금품을 훔친 사건에 대한 내용이었다.

조선일보는 같은 날 홈페이지에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사과드린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통해 "이 일러스트가 “조국씨와 조민씨를 연상시킨다는 이야기를 듣고 2시간30분 후 다른 일러스트로 교체했다"며 "확인 결과, 이 일러스트는 서민 교수의 조국 씨 관련 기고문(본지 2월 27일자)에 썼던 일러스트였다"고 밝혔다.

이어 "담당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조국 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린 조선일보.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입니까?"라며 항의했다.

조선일보 사과 이후 조 전 장관은 재차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딸 관련 악의적 보도에 대한 조선일보의 두번째 사과"라며 "상습범의 면피성 사과"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저히 용서가 안 된다.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국회는 강화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서둘러달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