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양향자 지역사무소 '성추문' 의혹에 "권력형 성범죄"

등록 2021.06.23 15:04: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양향자, 의혹 인지 여부·시점 밝혀야"
"수사기관 통한 법 절차 진행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성추문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국민의힘은 23일 "사실상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의 행태와 같은 '위계에 의한 권력형 성범죄'나 다름없다"라고 지적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쯤 되면 과연 대한민국 집권 여당에 기본적인 성인지 감수성, 그리고 최소한의 자정 능력이 존재하는지조차 의심된다"라며 "민주당이 당사자들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하지만, 지난 14일 당에 신고한 후 열흘 가까이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행여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라고 전했다.

이어 "게다가 가해자가 양 의원의 사촌 동생이었다고 하니, 제대로 된 항변조차 하지 못했을 피해자의 고통과 아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황 수석대변인은 "양 의원은 단순히 보좌진들을 직무배제 시키는데 그칠 것이 아니라, 이번 의혹의 인지 여부와 시점을 국민 앞에 밝히고,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데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 역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철저한 조사와 함께 부족하다면 피해자의 동의 하에 수사기관을 통한 법 절차도 진행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