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경선 일정 '현행대로' 宋…"대선주자 동의 없으면 연기 어려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3 15:39:08
"상위 5위 중 이재명·추미애·박용진이 반대해서 변경 어려워"
당무위 소집 요구에 "일관되게 상당한 사유 아니라고 해 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6.23.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여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내년 대선 경선 연기 요구와 관려해 "예외적으로 (일정을) 변경하려면 대선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어렵다는 것에 연기 주장을 하는 분들도 같은 생각"이라며 현행 유지에 재차 무게를 실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저출생·고령화 사회, 보험이 나아가야 할 방향 토론회'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선 일정 연기는 어렵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송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 등 세 분이 현행으로 가자고 하는데 (여권 지지율) 5위 안에 들어있는 세 분이 아니냐"며 "그런데 그 분들이 단서 조항을 주장하면 모르겠지만 본문대로 하자고 주장하고 있는데 그것을 단서 조항으로 묵살한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고 반대하시는 쪽도 그 분들의 동의 없이는 변경이 어렵다는 것을 다 이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 제88조는 대선 후보 선출일을 '선거일 전 180일'로 규정하면서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고 있다.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상위 5위 안에 드는 이 지사와 추 전 장관, 박 의원이 선거일 180일 전에 경선을 치르도록 한 당헌 준수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낙연·정세균계 등 경선 연기 찬성파가 주장하는 당무위 의결이란 단서조항으로 일정을 연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지도부 차원의 결론을 지난 18일과 20일에 이어 전날까지 세 차례나 연기한 끝에 오는 25일 최종 결정키로 한 데 대해서는 "25일 최고위원회의 전에 시간을 내서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그 분들을 설득하고 너무 늦었지만 결정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에도 그랬지만 연장 필요성을 주장하는 의원들이 많았는데 바로 결정하는 게 의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좀 더 의견 수렴의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이라며 "의원들도 여론을 보면 빨리 결정하라는 게 더 많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이 오는 25일 경선 연기 안건을 다룰 별도의 당무위를 열 것을 요구한 데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민주당 당헌 제24조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로 당무위 소집을 요구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당무위 의장인 당대표가 소집을 거부할 경우 원내대표, 선출직 최고위원 득표율 순으로 소집할 수 있다.

경선 연기 찬성파는 이 조항을 근거로 송 대표나 지도부 결정과는 무관하게 경선 연기 안건을 올릴 당무위 소집이 가능하다는 주장을 펴왔다.

이에 대해 송 대표는 "일관되게 그게 상당한 사유로 보기 어렵다는 얘기를 해오지 않았냐"고 했다. 경선 연기파가 주장 중인 코로나19 상황이나 경선 흥행 등이 경선 일정을 당무위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는 조건인 '상당한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권은 당대표와 지도부에 있는 것이다. 그것조차 당무위에 있다면 당대표의 존재 의미는 무엇인가"라며 경선 연기파의 당무위 소집 요구를 일축한 바 있다.

송 대표는 이날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등 당 대선관리기구 구성 의결을 위해 열린 당무위 결과와 관련해서도 "변재일 의원이 (지난 5월 전당대회 당시) 특별당규를 검토한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었는데 '이해찬 대표 체제에서 (대선 180일 전 후보를 확정키로 한) 특별당규는 반드시 꼭 지켜야 할 당규로 정했다'고 정리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무위를 통해 달리 정할 수 있는 '상당한 사유'의 판단 주체는 대표와 최고위원이라는 것에 대해서도 (당무위원들이) 공감을 표시해줬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yeod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