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국무부, 리선권 담화에도 "北 외교 여전히 열려 있어"

등록 2021.06.24 06:3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화 제의에 北 긍정적으로 호응하길" 재차 강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미 국무부 로고.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미국과 무의미한 접촉을 하지 않겠다는 리선권 북한 외무상 담화에도 대북 외교는 여전히 열려 있고 대화 제의에 긍정적으로 호응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백악관은 이날 리 외무상 담화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입장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백악관은 전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미국과의 대화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을 때에도 "외교에 대한 우리의 관점을 변하지 않았다"며 미국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한 협상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한 바 있다.

국무부 역시 리 외무상 발언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에 여전히 열려 있고 북한이 우리의 대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미국 측의 제안을 재확인한 것이다.      

리 외무상은 현지 시간으로 23일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하루 앞서 김 부부장도 담화를 통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발언을 상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하고 있는 것 같다"며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하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흥미로운 신호"라고 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