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연구진 "델타 변이 감염 위험, 기존 바이러스의 2배"

등록 2021.06.24 13: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슈퍼컴퓨터 '후카쿠'로 시뮬레이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본 이화학연구소 등이 최신 슈퍼컴퓨터 후카쿠로 시뮬레이션 한 결과 인도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의 감염 위험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NHK가 24일 보도했다. (사진출처: NHK홈페이지 캡쳐) 2021.06.24.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인도에서 유래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 위험이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2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의 이화학연구소 등이 최신 슈퍼컴퓨터 '후카쿠'(富岳)를 사용해 코로나19 비말 확산을 시뮬레이션한 결과다.

영국발 알파 변이의 전파력은 기존 바이러스의 1.25배, 인도발 델타 변이는 기존 바이러스의 2.5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감염 위험은 델타 변이가 기존 및 알파 변이보다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NHK 보도에 따르면 감염자와 마스크 없이 15분간 마주했을 경우, 상대와의 거리에 따른 감염 위험은 1.5m 떨어졌을 경우 기존 바이러스와 알파 바이러스는 감염 위험이 약 5%였으나, 델타 바이러스는 약 10%로 2배가량 높았다.

상대와의 거리가 2m 떨어진 경우에 감염 위험은 1.5m 떨어졌을 때와 거의 동일했다.

그러나 거리가 2.5m로 더 멀어지면 기존 바이러스와, 알파 변이, 델타 변이 등 3개 모두 감염 확률은 5% 정도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또 2m 떨어진 상대의 감염 확률과 접촉 시간과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델타 변이가 감염에 걸리는 시간도 가장 짧았다. 

감염 확률이 10%에 도달하는데 걸린 시간은 기존의 바이러스는 45분인 반면, 알파 변이는 약 35분, 델타 변이는 20분도 걸리지 않았다.

연구팀은 "인도에서 확인된 델타 변이는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2 배 정도의 감염 위험이있는 것으로 시뮬레이션에서도 나타났다"며 "상대와의 거리뿐만 아니라 함께 있는 시간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