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델타 변이 퍼지는데…영국, 자국민에 해외여행 권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5 10:18:43
'백신 완전 접종' 황색국 여행객 격리 면제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지난 1월26일 촬영한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 국제선 터미널 모습. 2021.06.25.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영국 내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영국 정부가 자국민을 대상으로 해외여행 권고에 나서 감염 확산 우려가 나오고 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교통부는 백신 완전 접종자에 대해 '황색' 국가 여행 후 귀국 시 10일 자가격리 조치를 면제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부 장관은 "올여름 안전하게 국제 여행을 재개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 프로그램 덕분에 황색 국가에서 출발한 완전 접종자들에 대해 자가격리 면제를 고려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국 정부는 현재 '녹색', '황색', '적색' 등 3개 국가로 나눠 방역 지침을 적용하고 있다.

녹색 국가는 PCR 진단검사만 요구하고 있으며, 황색 국가는 진단검사와 함께 자가격리 10일을 의무화하고 있다. 한국, 미국, 유럽연합(EU) 등은 황색 적용을 받고 있다.

영국 당국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 같은 조처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항공업계와 호텔, 여행사 등은 전날 국제 여행자에 대한 방역 지침 완화를 요구하는 전국적 시위를 전개했었다.

이날 기준 영국 내 백신 완전 접종률은 60.6%로, 성인 82.9%가 최소 1회 이상 접종했다.

하지만 최근 영국 내 델타 변이가 확산하는 만큼 영국 정부가 방역 지침을 지나치게 느슨하게 푸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달 발표된 영국 신규 확진자는 1만6703명으로 3일 연속 1만명대를 기록했다. 델타 변이에 이어 델타 플러스 변이 확진 사례까지 발견돼 우려는 커지고 있다.

변경된 지침은 오는 30일 오전 4시부터 적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