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두산전, 역대 10번째 서스펜디드게임…KT, 1위 수성(종합)

등록 2021.06.27 21:0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LG 이영빈, 생애 첫 홈런 '결승타'
NC 박석민·키움 김혜성, 9회말 끝내기 적시타 작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 초 3-2로 롯데가 앞선 상황에서 우천으로 중단된 후 서스펜디드 게임으로 선언됐다. 선수들이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2021.06.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권혁진 기자 =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주말 3연전 마지막 대결이 기상 악화로 인한 서스펜디드 게임(일시정지 경기)으로 남게 됐다.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 팀의 시즌 12차전은 롯데가 3-2로 앞선 7회초 폭우로 중단됐다.

오후 7시29분 선수단을 철수시킨 심판진은 1시간이 지나도 빗줄기가 얇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결국 오후 8시35분 서스펜디드 게임을 선언했다.

KBO리그 출범 후 서스펜디드 경기는 이번이 10번째다. 지난해 두 차례 특별 서스펜디드를 제외하면 서스펜디드 경기는 조명시설 고장으로 5회 중단된 2014년 8월5일 사직 NC 다이노스-롯데전 이후 7년 만이다.

잔여경기는 롯데의 다음 두산 원정일인 10월7일 오후 4시에 재개된다. 이날 미등록로 분류돼 출전하지 않았던 선수는 재개된 경기에 나설 수 있지만, 다른 선수와 교체돼 물러난 선수는 속행 경기에 임할 수 없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6이닝 5피안타 3탈삼진 2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투구수는 81개. 두산 선발 이영하는 6⅓이닝 2피안타 6볼넷 1실점으로 제 몫을 했으나 불펜의 난조로 승리와 연을 맺지 못했다.

3회까지는 '0'의 균형이 이어졌다. 박세웅은 3회 2사 후 안권수에게 안타를 맞은 것 외에는 나머지 타자들을 범타로 돌려세웠고, 이영하는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하면서도 어렵게 실점을 막았다.

먼저 치고 나간 쪽은 두산이다.
 
두산은 4회말 1사 1루에서 양석환의 좌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2루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계속된 2사 3루에서는 최용제가 우전 안타를 날려 양석환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5회까지 세 번이나 주자를 2루에 보내고도 한 방이 터지지 않아 어려움을 겪던 롯데는 7회초 단번에 전세를 뒤집었다.

중전 안타로 출루한 김민수가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아웃돼 분위기가 꺾이는 듯 했지만 대타 나승엽과 마차도가 연속 볼넷을 골라 흐름을 이었다. 1사 1,2루에서는 대타 카드가 적중했다. 휴식을 취하던 이대호가 바뀐 투수 박정수에게 유격수 옆을 스치는 안타를 때렸다.

롯데의 공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앞서 볼넷만 1개 얻는데 그쳤던 손아섭이 자신을 상대하기 위해 올라온 이현승에게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마차도가 득점에 성공해 승부는 2-2 원점으로 돌아갔다.

역전 적시타의 주인공은 전준우였다. 전준우는 홍건희의 4구째를 밀어쳐 우중간에 떨어뜨렸다. 스코어는 3-2 롯데의 리드.

롯데가 승부를 뒤집은 직후,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다. 심판진은 경기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 중단을 결정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린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9회말 8대1로 승리한 kt 위즈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2021.06.01. amin2@newsis.com

KT 위즈가 화끈한 홈런포를 앞세워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KT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황재균의 투런포와 허도환의 그랜드슬램을 앞세워 11-1로 완승을 거뒀다.

황재균은 3회초 시즌 6호 투런 홈런을 터뜨리는 등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허도환은 6회 쐐기 만루 홈런(시즌 2호)을 쏘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허도환은 생애 첫 그랜드슬램 손맛을 봤다.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6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9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시즌 8승째(5패)를 수확했다.

데스파이네는 통산 한화전 7경기에서 6승 무패로 '천적'의 모습을 보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24로 낮춰 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4연승을 올린 KT는 시즌 40승(27패) 고지에 올라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또한 한화전 7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화는 8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시즌 26승 44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화 선발 윤대경과 윤호솔, 신정락 등 투수진이 연이어 무너져 완패를 당했다.

KT는 3회초 선취점을 올렸다.

심우준의 2루타 등으로 만든 2사 3루 기회에서 타석에 나온 황재균은 한화 선발 윤대경을 상대로 투런 홈런을 날렸다.

KT는 2-0으로 근소하게 앞서가던 6회 빅이닝을 만들어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선두타자 강백호의 볼넷과 배정대의 안타, 강민국의 희생번트, 김건형의 고의사구로 1사 만루를 만든 KT는 허도환의 만루 홈런으로 6-0을 만들었다. 이후 황재균의 2타점 적시타 등으로 4점을 추가해 10-0으로 달아났다.

KT는 8회 배정대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해 쐐기를 박았다.

KT는 7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조현우는 1이닝 노히트 피칭을 펼쳤고, 하준호는 1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9회 등판한 김민수는 1이닝 1피안타 1실점 피칭으로 경기를 끝냈다.

한화는 9회말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쳐 무릎을 꿇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조성우 기자 = 22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LG 선수들이 14-1 SSG에 승리한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1.06.22. xconfind@newsis.com

LG 트윈스는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벌어진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8회초 터진 이영빈의 결승 투런 홈런을 앞세워 9-5로 승리했다.

이영빈은 5-5로 팽팽하게 맞선 8회초 2사 2루에서 삼성 세 번째 투수 심창민을 상대로 투런 아치를 그려냈다. 이영빈은 생애 첫 홈런을 결승 홈런으로 장식했다.

이날 이영빈은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러 생애 최고의 날을 보냈다.

채은성은 7회 동점 만루 홈런(시즌 12호)을 터뜨려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개인 통산 5번째 그랜드슬램이다.

시즌 41승 29패를 기록한 LG는 공동 2위에서 단독 2위로 이름을 올렸다. LG는 1위 KT와의 격차도 반경기로 유지했다.

삼성은 시즌 40승 30패를 기록해 3위로 내려앉았다.

NC 다이노스는 창원NC파크에서 벌어진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서 9회말 박석민의 끝내기 적시타에 힘입어 4-3으로 이겼다.

박석민은 3-3으로 맞선 9회말 1사 1, 3루에서 적시안타를 때려내 경기를 끝냈다. 개인 통산 7번째 끝내기 안타다.

애런 알테어는 7회 시즌 17호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려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NC 마무리 원종현은 1이닝 무실점 투구로 행운의 구원승을 올렸다. 시즌 첫 승(1패 13세이브)을 신고했다.

3연승을 달린 NC(35승 2무 31패)는 여전히 5위에 자리했다.

2연패를 당한 SSG(37승 1무 29패)는 4위에 머물렀다.

SSG 선발 이태양은 6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지만, 불펜의 난조로 아쉬움을 남겼다.

키움 히어로즈는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9회말 김혜성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키움은 4-4로 맞선 9회말 이주형의 볼넷과 김휘집의 희생번트, 서건창의 볼넷으로 1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김혜성이 적시타를 때려내 경기를 끝냈다.

김혜성은 개인 통산 2번째 끝내기 안타를 쳤다.

키움 이주형은 데뷔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며 기염을 토했다. 이는 KBO리그 통산 94번째다.

서건창은 시즌 4호 솔로 홈런을 날려 승리에 힘을 보탰다.

5연승을 올린 6위 키움은 시즌 36승 35패를 기록해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4연패에 빠진 KIA(25승 42패)는 여전히 9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