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스가 총리, 도쿄올림픽 "무관중 있을 수 있어"

등록 2021.07.01 17:44: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5자 협의서 논의"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17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1.07.01.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 가능성을 언급했다.

1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 민영 TBS 뉴스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수용과 관련, 코로나19로 감염 상황이 악화될 경우에는 "무관중도 있을 수 있다고 내가 명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쨌든 이 일에 대해 5자 협의에서 협의하는 일이 결정됐기 때문에, 국민의 안전·안심을 최우선으로 하며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TBS에 따르면 그는 기존에 밝혔던 '긴급사태 선언 아래에서는 무관중 개최도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음을 강조한 것이다. 최종적으로는 5자 협의에서 결정된다고 판단을 넘겼다.

앞서 지난달 21일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IOC,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IPC) 등과 5자 협의에서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안에서 최대 1만 명까지 관중을 수용하겠다고 최종 결정했다.

다만, 오는 12일 이후 긴급사태 선언과 중점조치가 발령될 경우 "무관중을 포함해 검토"하겠다고 조건을 붙였다. 즉 도쿄도에 내려진 중점조치가 연기될 경우 다시 5자 회의를 열어 관중 수용 여부 혹은 관중 수를 재검토해야 한다.

스가 총리는 현재 올림픽 개최지 도쿄도 등에 적용 중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다음 주에 결정해야 한다. 감염 상황은 긴장감을 가지고 경계감 속에서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정부는 도쿄도의 중점조치 연장은 불가피하다는 전망 아래 관련 대응을 조정 중이라고 TBS는 전했다. 도쿄올림픽도 무관중을 포함해 검토 중이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지난달 29일 도쿄올림픽 경기가 열릴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의 앞으로 차들이 지나가고 있다. 도쿄올림픽은 내달 23일 개막한다. 2021.07.01.

코로나19로 1년 연기됐던 도쿄올림픽은 오는 23일 개막한다. 하지만 개막을 약 3주 앞두고 개최지인 도쿄(東京)도 등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후생노동성 코로나19 자문 기구 전문가 회의는 지난달 30일 도쿄도 등에 "감염 재확산이 강하게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 무관중 개최론이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일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연립여당 공명당 대표도 "무관중도 시야에 넣으며(고려하며) 기회를 놓치지 말고 확실히 결정해 달라"고 촉구했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집계한 데 따르면 도쿄도의 신규 감염자 수는 지난달 15일부터 30일까지 337명→501명→452명→453명→388명→376명→236명→435명→619명→570명→562명→534명→386명→317명→476명→714명이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1일부터 오키나와(沖縄)현 만을 제외한 도쿄 등 9개 지역에 내려진 긴급사태 선언을 모두 해제했다. 다만, 이 가운데 7개 지역에 대해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를 적용했다. 완화된 조치로 전환됐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은 기존 지역을 더해 도쿄도·사이타마(埼玉)현·지바(千葉)현·가나가와(神奈川)현·아이치(愛知)현·오사카부·교토(京都)부·효고(兵庫)현·후쿠오카(福岡)현·홋카이도(北海道) 등 총 10개 지역이 됐다. 오는 11일까지 적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