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신사·네이버·카카오·토스 앱으로 12일부터 백신접종 인증 OK

등록 2021.07.08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질병청과 협력해 QR 체크인과 함께 제공
백신명 · 접종 차수 · 접종일 등 정보 표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이동통신 3사와 네이버, 카카오, 비바리퍼블리카(토스)는 질병관리청과 협력해 오는 12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8일 발표했다.

별도 인증 앱을 열거나 종이 증명서를 휴대할 필요 없이 QR 체크인을 하면서 백신인증도 함께 하는 방식이다. 예방접종증명서에는 접종 차수와 백신명, 접종일 등의 정보가 표시된다.

먼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패스 앱 QR 출입증 서비스 'QR X COOV'를 통해 전자예방접종증명 확인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사 관계자는 "통신 3사는 각사의 패스 앱을 통해 QR 출입증 서비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경품 및 기부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며 "패스 앱을 통해 QR 출입증 등 코로나19 방역과 관련된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해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언급했다.
associate_pic


네이버는 네이버앱의 QR 체크인 화면 하단부에 접종 정보가 표시돼 인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앱 첫 화면에서 휴대폰 '흔들기' 기능을 설정하면 'Na.' 서비스나 QR 체크인을 바로 이용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한 인증을 할 수 있다고 알렸다.

특히 네이버는 국내 최초로 전국 및 17개 시도별 백신 접종 현황을 체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접종실적 데이터를 활용해 매일 오전 9시 30분 전후로 백신 1차/2차 접종 수, 인구대비 접종률을 업데이트해 공개하고 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코로나19에 관련된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해나가고 있다"며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 증명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하며 국민 모두가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카카오는 카카오톡 QR 체크인으로 백신 접종 인증을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QR 체크인 화면에서 '접종 정보 불러오기'를 누르고 동의 절차를 거치면 QR 코드에 백신 접종 정보가 함께 담기게 된다. QR 코드 업그레이드와 동시에 예방접종증명서도 발급돼 카카오톡 지갑에 보관된다.

전자출입명부 QR 체크인을 처음 발급받는 이용자는 카카오톡 더보기탭에서 QR체크인 버튼을 누른 뒤 인증과 동의를 거쳐 QR 코드를 생성할 수 있다. 발급받은 QR 코드는 카카오톡 실험실 쉐이크 기능을 활용해 카카오톡 실행 후 휴대폰을 두 번 흔들거나 스마트폰 위젯을 설치해 간편하게 화면에 띄울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톡 #탭의 '잔여백신'탭에서 코로나19 잔여 백신 수량 실시간 조회 및 당일 예약 서비스와 위탁의료기관 선택 후 잔여 백신 발생 시 알림 받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질병청 등 다양한 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기존 QR 체크인도 가능할 뿐 아니라 백신접종 증명까지 확인이 가능한 통합 QR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QR 체크인은 토스앱 홈 화면의 상단에 있으며 토스앱을 켜고 한 번 흔드는 '셰이크 기능'을 사용하면 별도의 화면 진입 없이도 QR 코드가 생성된다. 스마트폰 홈 화면에서 위젯기능으로 빠르게 QR 코드를 띄울 수도 있다.

토스 관계자는 "국가 차원의 방역관리 강화에 발맞춰 새로운 전자출입명부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디지털이나 앱에 익숙하지 않더라도 전 국민이 편하게 쓸 수 있는 직관적인 통합 QR 기능을 서비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