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 호주 원료공급사 리오틴토와 탄소중립 협력

등록 2021.07.08 18:00: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포스코가 호주 원료 공급사 '리오틴토'와 탄소중립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포스코는 8일 리오틴토와 탄소중립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저탄소 원료 기술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철광석 생산부터 수송 및 철강 제조까지 이어지는 철강밸류체인 전반에 대해 탄소배출 저감 아이디어를 지속 발굴하기로 했다.

세계 최대 철광석 생산 회사인 리오틴토는 전지구적인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보무, 일본제철 등 주요 고객사들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어왔다.

김학동 철강부문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포스코에도 중요한 아젠다이며, 리오틴토와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철강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탄소배출 저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알프 배리오스 마케팅부문장 역시 "포스코는 탄소배출 저감 목표를 달성하는데 협력해야 할 중요한 고객사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저탄소 철강산업으로의 전환에 기여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형 고로 생산체제에 기반한 한·중·일 철강사 중 최초로 탄소중립 계획을 담은 기후행동보고서를 발간했다. 지난 3월에는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또 국내 철강업계, 정부, 연구기관, 학계와도 공동으로 '그린철강위원회'를 출범해 2050년까지 철강산업의 탄소중립을 추진해 나가기로 공동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