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애인 노르딕스키 간판 서보라미 별세…향년 35세

등록 2021.07.10 16:03: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평창=뉴시스】김진아 기자 = 14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여자 1.1Km 스프린트 좌식 예선 경기에서 한국 서보라미가 질주하고 있다. 2018.03.1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여자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 서보라미가 3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10일 "서보라미가 9일 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사인은 심장마비인 것으로 알려졌다. 별세 당시 임신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져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고교 3학년이던 2004년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서보라미는 국내 1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다.

2008년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입문한 서보라미는 2016년 장애인동계체전 2관왕, 2017년 같은 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서보라미는 2010년 밴쿠버 대회와 2014년 소치 대회, 2018년 평창 대회까지 3회 연속 동계패럴림픽에 출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