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9일부터 고3 백신 접종…"무기한 연기해야" 靑국민청원

등록 2021.07.11 11:19: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부, 19일부터 고3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발표
고3 접종 동의율 97.8%…의료인연합 "재검토해야"
의료인 96명 "과학적 근거 제시·부작용 명시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학생들이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6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문이과 통합형으로 개편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첫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48만 2899명으로 재학생이 86.1%인 41만 5794명, 졸업생 등은 13.9%인 6만 7105명이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정부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둔 고3 학생과 고등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19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에 들어간다고 발표한 가운데 고3 백신 접종 계획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교육부가 고3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한지 하루 뒤인 지난 9일 "고3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무기한 연기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인 '코로나 백신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 연합'(의료인 연합)은 "국민 건강을 수호하는 대한민국 의료인으로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극복을 목표로 개발된 백신 사용에 원칙적으로 동의하지만, 이를 올바로 사용하기 위해 국민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적법한 절차적 동의를 얻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세계에서 유전자 기반 코로나19 백신 투여 후 짧은 시간 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사망에 이르는 사례를 접하고 있다"며 "이런 사례가 백신을 접종한 시기 우연히 발생한 개인적인 불행일 가능성을 부정하지 않지만 백신과의 인과 관계를 적절하고 충실하게 조사한 뒤 얻은 결론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의료인 연합은 "코로나19의 치명률은 팬데믹 초기 예측보다 훨씬 낮음이 판명됐고 청소년이 고위험군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또 mRNA 백신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정식 승인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이 청소년에게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는 상황에서 질병관리청이 접종 대상자에게 부작용의 위험성과 알레르기 반응의 가능성을 고지하는 적법한 절차 없이 피접종자와 보호자의 동의를 받고 효과가 불확실한 백신을 투여하는 것은 뉘른베르크 강령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뉘른베르크 강령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동의없이 이뤄지는 인체 실험을 막기 위해 만들어진 의료 윤리 기준이다.

의료인 연합은 "질병관리청은 고3 학생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하고, 접종 시 발생 가능한 부작용에 대해 명시해야 한다"며 "접종이 가능한 학생과 접종을 피해야 하는 학생을 구분하는 기준도 제시하고 부작용의 책임 소재와 피해자 구제 방안, 피해 보상 범위를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요구사항이 완료되기 전까지 고3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무기한 연기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청원 게시글에는 청원에 찬성하는 의료인 연합 소속 의료인 96명의 실명이 공개됐다. 현재까지 4237명이 청원에 동의한 상태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8일 고3 학생 백신 접종 계획 등이 포함된 학교 방역강화 조치 사항을 발표했다. 교육부가 고3 및 고교 교직원 접종 대상자 명단을 분석한 결과 지난 2일 기준으로 전체(65만1000명)의 97%에 해당하는 63만2000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학생과 교직원의 동의율은 각각 97.8%와 95.7%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