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결사곡2' 이태곤 불륜 김보연 더 화났다...송지연 머리채 잡아

등록 2021.07.11 15:21: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 제10회 (사진= ㈜지담 미디어 제공) 2021.07.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서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과 김보연이 4자대면을 한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 제작진은 11일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과 김보연의 운명적 사각 매치를 포착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전날 방송된 9회에서 40대 아내 사피영(박주미)은 남편 신유신(이태곤)의 불륜 목격에 충격을 받고 함묵증을 겪었다. 그동안 엄마에게 모질게만 굴었던 일을 후회하며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끝내 사피영의 엄마가 사망하면서 두 사람의 앞으로 관계에 귀추가 주목됐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유신과 아미가 나타나자 아내 사피영은 차분하고 담담한 반면 시어머니 김동미는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달려들어 머리채를 잡고 응징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사진들에서는 순식간에 공격을 당해 만신창이가 돼버린 아미와 당황하며 수습하기에 바쁜 신유신의 난장판 사자대면이 펼쳐진다

네 사람은 결국 어떻게 맞닥뜨리게 된 것일지, 이 만남이 어떤 쓰나미를 가져올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태곤, 박주미, 송지인, 김보연의 극과 극 사자대면 촬영은 5월에 진행됐다.

몸싸움이 있는 장면인 만큼 함께 대본을 맞춰보며 철저한 리허설을 진행한 네 사람은 하면 할수록 상승하는 시너지를 느끼며 흥미로워해 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 속에 집중한 김보연이 하이퍼 리얼리즘의 폭주를 보여준 가운데 이태곤은 다정하게 분위기를 북돋았다. 송지인은 스스로 머리를 더 부스스하게 만들며 몰입감을 살렸다. 박주미는 이 쑥대밭 상황에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감정 조절로 중심을 잡았다.

제작진은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과 김보연은 '결사곡2'에서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열정의 아이콘들"이라며 "긴장감은 물론 기막힌 페이소스까지 카타르시스의 종합선물세트를 만나게 될 이 장면이 네 사람의 운명을 뒤흔들 파란을 일으킬지 11일 방송될 10회를 통해 꼭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