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5~59세 밤 8시 사전예약 재개…50~54세 접종 1주 연기(종합2보)

등록 2021.07.14 16:59: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오늘 예약 55~59세 대부분, 8월9일 이후 접종
53~54세 19일, 50~52세 20일 밤 8시 분산예약
18~49세, 화이자 주로 접종…'5부제 예약' 검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전예약이 조기 마감돼 아직 백신 접종을 신청하지 못한 55~59세는 14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 추가 예약이 재개된다. 50~54세는 희망자가 몰리는 일이 없도록 53~54세가 19일 오후 8시부터, 50~52세는 20일 오후 8시부터 순차 진행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7월 도입 물량이 조기 마감돼 아직 백신 접종을 신청하지 못한 55~59세 추가 사전예약이 14일 오후 8시부터 재개된다. 추가 예약자 대부분은 백신 공급 일정 등을 고려해 8월9일부터 25일 사이 날짜를 예약할 수 있다.

50~54세 사전 예약은 희망자가 한꺼번에 몰려 홈페이지에서 기다리는 일이 없도록 53~54세가 19일 오후 8시부터, 50~52세는 20일 오후 8시부터 분산해 진행된다. 55~59세 접종을 1주 연장하면서 50~54세도 계획보다 일주일 뒤인 다음 달 16일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49세 이하 연령층에 대한 예방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8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2200만명이나 되는 18~49세 연령층의 원활한 사전예약을 위해 당국은 '5부제' 등 분산 예약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12일 예약 못한 55~59세, 오늘 오후 8시부터 추가 예약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단장(질병관리청장)은 14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50대 연령층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과 접종 일정 변견 사항을 안내했다.

정 단장은 55~59세 사전예약이 조기 마감된 것과 관련해 "사전에 충분한 안내가 이뤄지지 못해 접종 대상자와 코로나19 예방접종에 관심을 가져 주신 국민들께 불편을 드린 점을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접종계획 수립과 대국민 소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12일 사전예약한 55~59세(1962년~1966년 출생) 185만명 외에 아직 예약을 하지 못한 167만4000여명은 이날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 예약할 수 있다. 누리집(http://ncvr.kdca.go.kr) 본인·대리 예약, 1339나 지자체 콜센터를 통한 전화 예약이 가능하다.

60~74세 고령층 대상군 중 5월6일부터 6월3일 사전예약 기간에 예약 후 건강상 이유, 예약연기·변경방법 미숙지 등 이유로 예약이 취소·연기 처리된 미접종자도 이날 55~59세 추가 예약 시 예약할 수 있다.

50~54세는 계획대로 19일부터 예약을 하되, 고령부터 순차적으로 분산해 예약을 시행한다.

우선 53~54세(1967년~1968년 출생)가 19일 오후 8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예약을 하면 이어 50~52세(1969년~1971년 출생)는 20일 오후 8시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예약을 진행한다. 이 기간에는 다른 나이대는 예약할 수 없고 21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 모든 연령대 추가 예약이 가능해진다.

추가 예약 55~59세, 8월9일부터 날짜 선택…50~54세는 16일부터
12일 55~59세 예약자는 애정대로 이달 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예방접종을 받는다.

그러나 이날 추가 예약자는 8월9일부터 14일, 50~54세 접종 기간인 8월16일부터 25일 사이 날짜에 접종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예약한 185만명 중 취소자가 있다면 선택할 수는 있다.

미접종 60~74세도 55~59세와 같은 기간에 예방접종이 진행된다.

7~9월 도입될 모더나 백신 물량은 50대 전체 742만4000여명이 1·2차 모두 접종하고도 남지만, 이 물량이 한번에 들어오지 않고 매주 도입되는 물량과 일정이 달라 접종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앞서 12일 55~59세 사전예약을 일시 중단한 건 7월 마지막 주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리하게 추가 예약자를 받았다간 일부는 공급 일정에 따라 예약한 일정을 미루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어서다.

정은경 단장은 "3분기 7·8·9월에 분산돼 들어오는 모더나 백신 물량은 현재 50대 연령층에 1차, 2차 접종을 모두 충분히 할 수 있고 그것보다 더 초과되는 양이 공급될 예정"이라면서 "7월보다는 8월, 9월에 좀 더 많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55~59세 접종 기간이 1주 늘면서 50~54세는 예고했던 8월9일보다 1주 늦춰진 16일부터 25일까지 예방접종이 진행된다.

50~54세 접종 시작 날짜가 1주 연기된 데 대해 정 단장은 "일정이 1주 연기되게 된 점에 대해서도 송구하다"면서 "백신 공급을 받으면 바로 신속하게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데 주간 단위 공급 일정이 조금 조정되는 부분들을 반영해 접종 시작 시점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14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조정된 50대 연령층 코로나19 예방접종 일정 발표에 앞서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정 청장은 브리핑에서 지난 12일 55세~59세 연령대의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조기 마감된 것과 관련해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2021.07.14. ppkjm@newsis.com



18~49세 접종은 8월 화이자로 시작…'5부제' 등 분산 예약 검토
50~54세 접종 일정이 1주 늦춰졌지만 8월 시작될 18~49세 예방접종 일정은 50대 접종 일정과 무관하게 별도로 마련돼 진행한다. 40대 이하는 50대와 달리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주로 접종하면서 일부가 모더나 백신을 맞게 될 예정이다.

2200만명에 달하는 18~49세도 한꺼번에 신청자가 몰리지 않도록 분산 예약이나 지난해 공적 마스크처럼 요일별로 예약하는 '5부제' 등을 검토하고 있다. 직장인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오후 6시 이후 접종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정은경 단장은 "40대 이하 연령층에서는 화이자 백신이 7월 말부터 8월, 8월에 접종할 물량이 도입되기 때문에  화이자 백신을 주력으로 하되, 모더나 백신을 같이 활용하는 방식"이라며 "최대한 백신 공급 일정을 고려해 연기되지 않게끔 접종 시작 일정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현재 추진단은 18~49세 사전예약과 접종 모두 8월부터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50대와 마찬가지로 주별 백신 공급 일정과 물량이 확정되지 않아 2200만명 모두가 8월 내 접종받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상당수는 9월 1차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추진단은 전했다.

정 단장은 18~49세 사전예약 방식에 대해선 "연령층이나 시기 등을 분산하고 마스크와 같은 5부제나 연령층에 따른 접종 분산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분산 예약해 예약에 어려움이 없게 조정하도록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료기관 진료 시간이 마감되는 오후 6시 이후 접종 방안을 두고선 "위탁의료기관의 진료 시간을 조정해야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단독으로 결정하기 어렵다"며 "위탁의료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고 의료인력 동원 부분 등 보건소가 직접 관리하는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 시간 등 보완 대책이 있는지 직장인들에 대한 접종 보완 방안을 마련해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