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화도 숙소에서 지인 만남…"2건 확인, 구단 자체 징계"

등록 2021.07.16 17:47: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NC 선수단과 접촉한 확진자와 만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프로야구 구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10개 구단 단장이 참여해 코로나19 확산 관련해 전반적인 대책 논의를 하며, 리그 중단에 대한 회의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의 모습. 2021.07.1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원정 기간 중 숙소에서 보고 없이 지인을 만난 선수들에 대해 자체 징계를 내렸다.

한화는 16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지난 2~5일 잠실 원정 기간 묵었던 호텔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한 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8일부터 15일까지 선수단 전원에 대한 면담과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선수들의 '미보고 외부인 접촉' 2건을 파악했다. 2건에 연루된 선수는 총 3명이다.

각각 원정 기간 중 투숙 호텔 내에서 구단에 보고 없이 지인을 만난 건이다.

한화 선수들이 만난 이 지인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장을 받은 NC 선수들과 접촉했던 인물이다.

구단은 "해당 선수들에 확인한 결과 방역 수칙에 위반되는 사항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인 외 초면인 2명을 더 만났는데 나중에 이들이 확진자와 동일 인물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화는 1군 선수단 및 프런트 임직원 전원에 대해 PCR 검사를 진행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관련 사실을 전했다.

한화는 "해당 선수들의 '미보고 외부인 접촉' 건에 대해 구단 징계위원회를 열고, 각각 중징계 조치를 내렸다. 자체 징계인 만큼 징계수위를 밝힐 수는 없으나, 내규 최고 수위를 가까스로 피한 수준의 중징계임은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화는 팀내 확진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관련 사실을 모두 공개하기로 했다.

구단은 "일부 선수들의 안일한 행동으로 한화와 한국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구단은 파악한 사실관계를 모두 밝히기로 했다"면서 "이번 일을 거울 삼아 방역 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 나갈 것이며, 역학조사 등 감염 방지를 위한 모든 절차에 적극 협력하겠다. 선수단 내규 위반에 대해서는 원칙에 따라 관용 없는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