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은 "재정정책 강도·백신접종에 경제 좌우된다"

등록 2021.07.1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팬데믹 이후 유로지역의 경기회복, 미국보다 느리게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발 경제위기 극복은 재정정책 강도와 백신접종 속도에 좌우되는 경향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과 유로지역은 작년 상반기에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는데, 이후 미국은 꾸준한 회복 흐름이 이어졌으나 유로지역은 부진을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은행의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팬데믹 이후 유로지역과 미국의 경기회복 격차 발생 원인 및 향후 전망' 보고서는 이같은 분석을 내놓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로지역과 미국에서 코로나가 확산되기 시작한 시기(2020년 3~4월중)가 비슷하고, 정책대응 시점과 방향도 유사했으나 두 경제의 실물경기 위축 정도와 회복 양상은 상이하게 나타났다. 유로지역은 미국보다 심각한 경기 위축을 겪은 데다 회복도 상대적으로 더딘 모습이었다.

팬데믹 상황에서 유로지역과 미국의 경기회복 격차가 발생한 근본 원인은 미국의 재정정책 강도가 훨씬 강력했고 백신접종 속도도 빨랐기 때문이다. 유로지역의 경우 이동제한조치를 강력하게 실시한 게 경기회복에 걸림돌로 작용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발 경제위기 극복은 재정정책 강도와 백신접종 속도에 좌우되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유로지역은 EU(유럽연합) 차원의 구제금융과 회원국별 재정지원을 통해 코로나 사태에 적극 대응했으나, 재정부양책 규모가 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했다. 2020년중 유로지역 주요국의 GDP(국내총생산) 대비 재정부양책 규모는 4.1~11.0%로 같은 기간 미국(16.7%)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유로지역 접종률은 백신공급 지연으로 미국보다 낮은 수준을 지속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 내 공장의 생산 차질로 인해 1분기 공급량을 예정보다 축소(9000만회분→3000만회분)했으며, 화이자의 경우 유럽 내 공장의 생산 공정 변경(증산 목적)을 이유로 EU에 대한 백신 공급을 일시적으로 축소하기도 했다.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 및 얀센 백신은 접종에 따른 혈전생성 부작용으로 인해 유로지역 대다수 국가에서 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또 유로지역의 경우 수출과 여행산업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에 전염병 확산에 따른 경제적 손실이 미국에 비해 심각했다. 유로지역 내 주요국과 미국 모두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확산방지 조치를 취했는데, 유로지역이 상대적으로 강력한 확산방지 조치를 더 오래 시행하면서 경제활동 위축 정도도 컸다.

보고서는 "유로지역은 재정정책 확대, 백신접종 가속화 등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성장세가 확대돼 내년 1분기에는 팬데믹 이전 GDP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이며, 내년 성장률은 미국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백신접종 상황이 4월부터 점차 가속화되면서 서비스업 업황도 꾸준히 회복되는 모습이며, 경제회복기금이 올해 하반기부터 집행돼 유로지역 경기회복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유로지역의 경제성장 확대는 우리나라 수출에도 직간접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로지역은 중국과 미국 다음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시장으로서 유로지역 성장은 우리나라의 최종재·중간재 수출을 촉진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로지역의 성장 확대는 중국·아세안 등의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이들 국가에 중간재를 수출하는 우리나라 수출에도 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