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해줘! 홈즈' 서효림, 시어머니 김수미 완벽 모사

등록 2021.07.18 02:1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8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 (사진=MBC 제공) 2021.07.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서효림이 '구해줘! 홈즈'에서 시어머니와 신혼부부 3인 가족의 새 보금자리 찾기에 나선다.

18일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시어머니와 함께 살 집을 찾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제 막 결혼한 이들 부부는 자신들의 신혼집이자 시어머니와 함께 살 단독주택을 찾고 있다고 밝힌다. 지역은 파주시와 고양시를 원했으며, 세대 분리가 가능한 구조와 방 3개 이상을 바랐다.

또 부부만을 위한 공간과 텃밭 가꾸기를 좋아하는 어머니를 위한 마당을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7~8억원대를 희망했으며, 조건에 맞는 좋은 집이라면 최대 9억원대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배우 서효림이 출격한다. 김숙은 서효림을 연예계 금손으로 소개하며, 인테리어는 물론 도자기 공예 실력도 수준급이라고 말한다. 이에 서효림은 집 보는 걸 너무 좋아한다고 고백하며, '구해줘! 홈즈' 출연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밝혔다.

서효림은 장동민과 함께 파주시 야당동을 찾는다. 동화 속 숲속 마을처럼 알록달록한 분위기에 반한 두 사람은 "김수미 엄마가 왔으면 너무 좋아했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또 두 사람은 담장에 핀 꽃을 보며 평소 김수미가 사진 찍는 모습을 완벽하게 재연해 유쾌함을 더한다.

두 사람이 소개한 매물은 반층씩 오르내리는 '스킵플로어' 구조로 2018년 올 리모델링을 마친 상태였다. 게다가 현재 집주인이 공간 디자이너로 알려져 더욱더 기대를 모은다. 실제로 내부 구조와 인테리어를 확인한 코디들은 집주인의 센스에 연신 감탄사만 내뱉었다는 후문이다.

서효림 역시 유럽의 카페를 연상케 하는 다이닝 공간과 역대급 드레스 룸 등장에 부러운 눈길을 보낸다. 그는 '구해줘! 홈즈'에서 소개된 집으로 이사 간 배우 경수진을 언급하며, 자신 또한 이 집으로 이사 오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