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 화물예약 데스크'서 中企 지원

등록 2021.07.18 12:3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한국무역협회는 오는 19일 해상·항공 수출 물류 종합지원 채널인 '회원사 화물 예약 데스크'를 개소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데스크는 최근 무역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물류애로 해소에 참여하고 있는 포스코, SM상선, 대한항공 등의 중소기업 전용 선복 및 항공화물 공간 지원사업을 안내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무역협회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SM상선은 지난달 8일 무역협회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연말까지 부산에서 미국 LA로 가는 컨테이너선 내에 중소기업 전용 화물공간 30TEU를 제공하고 있다.

포스코도 지난달 21일 체결한 MOU를 통해 세계 7개 권역, 80여개 항만에 정기 출항하는 자사 벌크화물 선박의 유휴공간을 제공한다. 대한항공도 1일 맺은 MOU를 통해 연말까지 매주 2회 인천에서 LA로 가는 화물기에 편당 3t의 중소기업 전용 공간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전용 화물공간 지원은 곧 미주지역 및 동·서남아시아로도 확대될 전망이다. 무역협회는 미주지역 수출 선복 확대를 위해 HMM과 협력해 장기운송계약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며 고려해운과도 동·서남아 항로를 중심으로 중소기업 전용 선복 확보를 위해 협의 중이다.
 
김병유 무역협회 회원지원본부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기업과 물류기업들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어 이번 지원사업이 수출 물류 상생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업부 등 정부 부처와 합심해 물류 지원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