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방일 최종 무산…도쿄올림픽 불참 확정

등록 2021.07.19 17:23: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수현 靑 수석 브리핑 통해 불참 공식 선언
"협상 접근 있었지만 정상회담 성과엔 미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모습(그래픽=뉴시스DB). 2020.09.24. 

[서울=뉴시스]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 도쿄올림픽 참석을 한일 관계 복원의 계기로 삼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구상이 끝내 무산됐다. 청와대가 도쿄올림픽 개회식 나흘 전인 19일 협상 결렬을 공식 발표하고 올림픽 불참을 확정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하여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타진해 왔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우선 해제 등 정상회담 성과를 담보로 한 물밑 협상을 벌여왔지만 일본이 끝내 외면하면서 최종 결렬됐다.

물밑 협상 막판에 불거진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의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망언에도 일본이 원론적인 유감 표명 외에 경질 조치에 미온적 태도를 유지한 것이 협상 결렬 선언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어떠한 상황, 맥락하에서 한 것이라도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이라면서도 소마 공사의 경질 여부에 관해 "적재적소 (인사 배치) 관점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유보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마지막 한일 정상회담은 2019년 12월 중국 충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이뤄진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사이의 회담이었다. 스가 총리 취임 후 대면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았다. 영국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계기로 약식 회담을 추진했지만 스가 총리의 거부로 무산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