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산악연맹, 파키스탄 대사관 통해 김홍빈 구조헬기 요청

등록 2021.07.19 23:34:28수정 2021.07.20 00:2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홍빈 대장 브로드피크 완등 뒤 하산 하던 중 실종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시산악연맹은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브로드피크(해발 8047m) 정상 등정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정상 도전을 앞두고 베이스캠프(5135m)에서 찍은 김홍빈 대장. (사진=광주시산악연맹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브로드피크(해발 8047m) 정상 등정에 성공한 뒤 하산 도중 실종된 가운데 광주시산악연맹이 구조헬기를 요청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은 19일 브로도피크 완등 뒤 하산 도중 실종된 김홍빈 대장을 수색하기 위해 외교부를 통해 구조헬기 파견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파키스탄 대사관을 통해 광주시산악연맹의 요구사항을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광주시산악연맹은 현지에 있는 브로피크 원정대와 파키스탄 정부의 협조를 받아 수색을 펼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산악연맹 관계자는 "원정대와 연락을 시도하고 있지만 고산지대여서 연락이 잘 안된다"며 "정상 부근에서 실종 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헬기 구조를 요청했으며 원정대들도 구조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홍빈 대장은 지난달 1일 원 김 대장은 당초 17일 정상에 도전할 계획이었지만 현지 사정으로 인해 등정 일정을 하루 늦춘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드피크는 파키스탄과 중국 국경지대에 있는 세계에서 12번째로 높다.

김 대장은 류재강 등반대장을 포함해 6명으로 원정대를 구성한 뒤 지난달 1일 발대식을 갖고 브로드피크 등반에 나섰다.
 
이어 같은달 14일 파키스탄으로 출국해 28일 베이스캠프를 꾸렸으며 길기트 동쪽 케이투봉 북동쪽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 산맥 제3 고봉을 코스로 설정하고 정상에 도전했다.

김 대장은 당초 17일 정상에 도전할 계획이었지만 현지 사정으로 인해 등정 일정을 하루 늦췄으며 18일 장애인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이라는 역사적 기록을 달성했다. 하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브로드피크는 파키스탄과 중국 국경지대에 있는 세계에서 12번째로 높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