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김치, 파오차이 아닌 신치'…문체부 훈령 드디어 바뀐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4: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방탄소년단 '달려라 방탄' (사진 = 네이버 브이라이브) 2021.6.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할 수 있도록 했던 정부의 훈령이 드디어 바뀌었다.

올초 시민단체 반크(VANK)의 지적에 이어 지난달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김치 홍보영상에서도 김치의 중국어 자막이 '파오차이(泡菜)'로 나가면서 논란이 커진 데 대한 대응 조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김치의 중국어 표기 용례 변경 등 내용을 담은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안이 22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기존 훈령에 따르면 중국에서 널리 사용되는 번역 및 표기는 관용으로 인정해 사용할 수 있었다. 즉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할 수 있다는 것.

문체부는 개정 훈령에서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 용례로 제시했던 '파오차이'를 삭제하고 '신치(辛奇)'로 명시했다.

한국어와 달리 중국어에는 '기', '김' 소리를 내는 글자가 없어 김치를 소리나는 대로 표기하지 못한다. 이에 지난 2013년 정부는 중국어 발음 분석, 주중 대사관과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김치의 중국어 표기로 '신치'를 마련한 바 있다.

올해 초 김치의 중국어 번역 후보 용어를 추가 검토할 때에도 '신치'는 김치와 발음이 유사하며 '맵고 신기하다'는 의미를 나타내므로 김치를 표현하기에 적절한 용어로 선정됐다. 최근 식품업계 등 민간에서 '신치'를 비롯한 김치의 중국어 표기 방안을 계속 요구했던 점도 고려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 전통음식 김치. (사진= 자생한방병원 제공) photo@newsis.com
개정된 훈령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하는 누리집, 홍보 자료 등에 적용된다. 민간 부문에서는 훈령 적용을 강제하지 않기 때문에 김치업계 및 관련 외식업계 등에서는 사업 환경에 따라 훈령을 참고해 번역·표기할 수 있다.

단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김치를 판매하는 경우에는 김치를 '신치'로 단독 표기할 수는 없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밖에 문체부는 훈령 개정을 통해 한국어 발음을 그대로 살려서 하는 번역 범위를 확대했다.

뜻을 살려 '순대'나 '선지'를 'blood sausage', 'blood cake'라고 번역하면 외국인에게 혐오감이나 거부감을 준다는 우려를 반영해 소리 나는 대로 번역하는 방식인 'sundae', 'seonji'로 표기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우리의 김치와 중국의 파오차이를 구분할 필요성이 있으므로 훈령에 '신치'라는 표기를 명시했다"며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해 양국의 음식 문화를 포함한 다양한 고유문화에 대한 논의와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