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중국 정저우

등록 2021.07.22 09:0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정저우=AP/뉴시스] 21일 중국 허난성 정저우에서 시민들이 귀중품 등을  수레에 싣고 침수 거리를 건너고 있다. 중국군은 정저우 인근 댐이 홍수로 균열이 생기자 수압을 낮추기 위해 제방을 폭파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홍수로 최소 25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7.22.


[서울=뉴시스]류현주 기자 = 중국 허난성 정저우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정저우에는 지난 18일부터 폭우가 내렸다. 20일까지 내린 비의 양은 617.1㎜로, 이 지역 연평균 강수량(640.8㎜)에 육박했다. 이는 1951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양으로, 정저우 기상국은 3일 동안 내린 비의 양이 "천년에 한 번" 내리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폭우로 인해 정저우 지하철이 침수되고 도로 곳곳도 물에 잠겼으며 최소 25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수색과 구조를 돕기 위해 해당 지역에 5700여명의 군인과 인력을 파견했다.

associate_pic

[정저우=신화/뉴시스] 20일(현지시간) 중국 허난성 성도 정저우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차량이 물에 잠긴 도로를 힘겹게 헤쳐나가고 있다. 중국 홍수관리본부는 허난성에 내린 시간당 200㎜가 넘는 집중호우로 최소 12명이 숨지고 주민 약 15만 명이 피해를 보았으며 10만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밝혔다. 2021.07.21.


associate_pic

[정저우=신화/뉴시스] 20일(현지시간) 중국 허난성 성도 정저우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오토바이를 탄 한 배달원이 물에 잠긴 도로를 힘겹게 헤쳐나가고 있다. 중국 홍수관리본부는 허난성에 내린 시간당 200㎜가 넘는 집중호우로 최소 12명이 숨지고 주민 약 15만 명이 피해를 보았으며 10만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밝혔다. 2021.07.21.


associate_pic

[정저우=신화/뉴시스] 20일(현지시간) 중국 허난성 성도 정저우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자동차 한 대가 물에 잠겨 있다. 중국 홍수관리본부는 허난성에 내린 시간당 200㎜가 넘는 집중호우로 최소 12명이 숨지고 주민 약 15만 명이 피해를 보았으며 10만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밝혔다. 2021.07.21.


associate_pic

[정저우=신화/뉴시스]중국 허난성에 시간당 2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최소 12명이 숨졌다. 20일 정저우시 도심이 물에 잠긴 모습. 2021.07.21


associate_pic

[정저우=신화/뉴시스]중국 허난성에 시간당 2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최소 12명이 숨졌다. 20일 물에 잠긴 정저우시 도심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는 모습. 2021.07.21


associate_pic

[정저우=신화/뉴시스] 20일(현지시간) 중국 허난성 성도 정저우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자동차 한 대가 물에 잠겨 있다. 중국 홍수관리본부는 허난성에 내린 시간당 200㎜가 넘는 집중호우로 최소 12명이 숨지고 주민 약 15만 명이 피해를 보았으며 10만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고 밝혔다. 2021.07.21.


associate_pic

[정저우=AP/뉴시스] 21일 중국 허난성 정저우의 궁이에서 시민들이 홍수 피해를 본 거리를 청소하고 있다. 중국군은 정저우 인근 댐이 홍수로 균열이 생기자 수압을 낮추기 위해 제방을 폭파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홍수로 최소 25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7.22.


associate_pic

[정저우=AP/뉴시스] 21일 중국 허난성 정저우에서 소방관들이 지하 차로에 들어찬 물을 빼내고 있다. 중국군은 정저우 인근 댐이 홍수로 균열이 생기자 수압을 낮추기 위해 제방을 폭파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홍수로 최소 25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7.22.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