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비수도권 일괄 3단계도 검토…지자체 동의 여부 고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1:19:46
"전남·경북 등 1단계 아래 기준…지자체별 능동 대응 중"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 21일 오전 연제구 부산시청 등대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07.21.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정부는 비수도권에 일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지역별 코로나19 유행 규모의 편차가 커 각 지자체의 동의 여부가 고민이라는 입장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오전 비대면 형식으로 기자 설명회를 열고 "현재 비수도권에 대해 일괄적 3단계 적용이 언론에서 많이 나오는데, 같이 검토는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적용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1000명 이상이면 3단계를 적용할 수 있다. 현재 수도권은 4단계이지만 비수도권은 각 지자체별로 거리두기를 적용 중이다.

이날 0시 기준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1426.6명이며 지난 11일부터 12일째 1000명을 넘고 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검토하고는 있지만 또다른 고려 사항은 지역별로 편차가 상당히 심하다는 것"이라며 "전남·전북·경북 등 지역들은 인구 10만명당 0.6~0.7명 정도로 1단계 아래 기준으로 속하고, 강원·제주는 2.7명, 2.4명, 대전 4.3 등 상당히 큰 지표도 나오고 있어서 편차가 굉장히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사회전략반장은 "이런 상황에서 일괄 3단계하는 것에 대해서 지자체 지역 자체 동의 여부도 고민할 지점"이라며 "그런 부분까지 아울러서 전체적으로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또 손 사회전략반장은 "지자체별 단계는 사실 지자체들이 상당 부분 조정하고 있고, 탄력적으로 다양하게 대응 중"이라며 "지자체가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