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황의조, 뉴질랜드전 최전방 원톱…이강인·권창훈 출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6:14: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황의조가 돌파하고 있다. 2021.07.16. jhope@newsis.com
[가시마=뉴시스]박지혁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의 첫 번째 공식전인 남자 축구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보르도)가 최전방 원톱을 맡는다.

김학범 감독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를 최전방에 세우는 4-2-3-1 전술을 꺼냈다.

원톱 황의조의 뒤에서 권창훈(수원 삼성), 엄원상(광주)이 좌우 측면 공격을 지원하고,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이 공격을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원두재(울산), 김동현(강원)은 중원에서 연결고리를 하고, 중앙 수비 이상민(이랜드), 정태욱(대구)과 이유현(서울), 강윤성(제주)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 전반 이강인이 프리킥을 차고 있다. 2021.07.16. dahora83@newsis.com
뉴질랜드 선수들이 높은 신장에 비해 스피드에 약점이 있다고 판단, 빠른 라인업을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뉴질랜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공격수 크리스 우드(번리)가 선발로 나서 진검승부를 예고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가 내놓은 뉴질랜드전 응원 슬로건은 '한국의 호랑이, 사냥을 시작하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