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윤석열 "부인 이력도용? 인수한 회사 실적일 뿐"…與주장 반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6:08:06
전시 이력 의혹…"누굴 속일 필요가 없는 문제다"
이재명 '법의 잣대' 발언…"법 잣대, 기본적으로 필요"
"친여매체, 여론조작 시도…선 넘는 경우 생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간호사 격려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07.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야권 유력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아내 김건희 씨가 자신의 회사 '코바나컨텐츠'의 전시 이력을 도용했다는 주장에 대해 "오래 전에 (이력을) 뺀 걸로 알고 있다"며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서울 구로구에서 '간호사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아내가) 회사를 인수했기 때문에"라며 "인수한 회사의 실적도, 인수하면 같이 (회사 실적으로) 나오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김건희)이 직접 (전시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마 실적에 상당히 오래 전에 그걸 뺀 걸로 알고 있다"며 "굳이 누굴 속이거나 할 필요가 없고, 그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의 김의겸 의원은 이날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가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기획한 적이 없음에도 자신들의 전시 이력으로 도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하락세인 지지율에 대해서는 "지지율이라는 게 조사하는 방법이라든가 상황에 따라서 변동이 있을 수 있다"며 웃어넘겼다. 그는 "늘 말씀드렸다시피 국민을 바라보고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걸어가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그런 걸로 답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여권 '1강'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의 징역형을 언급하며 "모두 법의 잣대로 재단하면 선거가 가능하냐"고 말한 데에도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법이란 것은 대의기관을 통한 국민 전체의 합의"라며 "정치하는 사람들도 법만 이야기해선 안 되지만, 늘 헌법을 기준으로 해서 (사회적) 통합도 하고 판단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법의 잣대라는 건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물론 새 법을 만들어 나가는 게 정치기 때문에 미래를 생각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어떤 과거에 벌어진 행위에 대한 사법적 판단에 대해서 의견 낼 때는 당연히 법의 기준을 떠나서 이야기하기 어려운 거 아니겠나"고 강조했다.

이번 대선에서 친여(親與) 매체를 통해 여론조작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관련한 입장문에 이번 대선에서도 여론 조작이 시도되고 있다고 했다'고 취재진이 말하자 "다양한 방법으로 (여론조작 시도가) 생길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예를 들어 현 정권의 비리에 대한 것은 덮으려 한다. 또 반대편에 대한 것은 제대로 드러난 게 아닌데도 자꾸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친여 매체를 통해 확산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의 여론이 정상적으로 생겨나는 것들을 왜곡하려는 시도들"이라며 "그런 시도가 처음에는 합법과 불법 범위를 왔다 갔다 하다가, 선거를 앞두고 급해지면 이제 어느 선을 넘어가는 경우 많이 생긴다. 그런 차원에서 제가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