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어린이들, 태극기 부채 흔들며 "대~한민국"

등록 2021.07.22 17:3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시마 스타디움, 관중 입장 가능
당초 전해진 100~200명보다 많은 가시마 지역 초등학생 1000명가량 입장
한국 응원 구호에 맞춰 박수도…전체적으로 차분

associate_pic

[가시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열리기 전 가시마 지역 초등학교 학생들이 태극기가 그려진 부채를 들고 환호 하고 있다. 2021.07.22. 20hwan@newsis.com

[가시마=뉴시스]박지혁 기자 = 김학범호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 중 가장 먼저 공식 경기 일정에 돌입한 가운데 긴급 사태로 무관중인 도쿄와 달리 관중 입장이 가능한 가시마는 그나마 생기가 돌았다.

특히 경기장을 찾은 일본 초등학생들 일부가 태극기가 그려진 부채를 흔들며 응원전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한국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고 있다.

도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흐름으로 바뀌면서 올림픽 경기장이 모여 있는 도쿄도 일원은 긴급 사태가 발효된 상황이지만 가시마 지역은 포함되지 않았다.

대한축구협회는 앞서 지역 거주 초등학생 100~200명가량이 입장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훨씬 많은 1000명가량이 찾았다.
associate_pic

[가시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열리기 전 가시마 지역 초등학교 학생들이 태극기가 그려진 부채를 들고 환호 하고 있다. 2021.07.22. 20hwan@newsis.com

어린이들은 뉴질랜드 골문(전반) 뒤편에 자리해 태극기 부채를 흔들며 한국을 열렬히 응원했다. 일부는 뉴질랜드 깃발을 흔들었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선 전광판에 "대~한민국" 구호 영상이 나오자 박수치며 동참했고, 멋진 플레이에 환호했다. 전반 10분께 황의조(보르도)의 슈팅이 골문을 외면할 때에는 아쉬움의 탄성을 내기도 했다.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국제 스포츠이벤트에서 개최국 어린이들이 응원하는 모습은 익숙하다.

하지만 최근 한일 양국이 욱일기 논란과 한국의 급식지원센터 운영에 일본이 트집을 잡는 등의 이유로 마찰이 이어져 냉랭한 기류가 흘렀기에 눈길이 갔다.
associate_pic

[가시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 경기 시작전 가시마 지역 초등학교 학생들이 태극기가 그려진 부채를 들고 환호 하고 있다. 2021.07.22. 20hwan@newsis.com

한편, 어린이 1000여명을 제외하면 성인 관중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사실상 무관중 경기나 다름없는 차분한 분위기였다. 자원봉사자와 경찰, 경기 관계자, 미디어가 대부분이었고, 경기장 주변도 한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