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도쿄올림픽

[도쿄2020]한국, 내일 개회식 103번째 입장…황선우·김연경 공동기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7:59:30
30명 정도 참가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0 제32회 도쿄하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장인화 선수단장, 김연경 등 내빈과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7.08. 20hwan@newsis.com
[도쿄=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선수단이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103번째로 입장한다.

대한체육회는 개최국인 일본의 언어 순서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프로토콜에 따라 선수단이 전체 참가 팀 중 103번째로 입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올림픽 전통에 따라 근대올림픽 개최국 그리스가 첫 번째로 입장하고, 난민대표팀이 뒤를 잇는다.

이어 일본어 순으로 각 나라들이 들어오고, 2028년과 2024년 개최국인 미국과 프랑스가 203번째, 204번째로 입장한다.

개최국인 일본은 가장 마지막에 들어온다. IOC 산하 206개국 가운데 북한과 기니가 불참했다.

개회식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인원은 30명 정도일 전망이다. 장인화 선수단장과 최윤 선수단 부단장을 비롯한 임원 6명과 20명대 후반의 선수가 참가한다. 인원에는 변동이 있을 수 있다.

205개 참가팀이 남녀 공동 기수를 내세우는 가운데 한국은 수영의 황선우, 배구의 김연경이 공동 기수를 맡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