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민주노총 집회' 본격 수사…지휘부 4명 소환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8:12:52
부위원장급 4명 소환해 조사 진행
양경수 위원장도 3차례 소환 통보
경찰 "순차적으로 조사 진행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다. 2021.07.03.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개최한 7·3 노동자대회와 관련해 경찰이 지휘부를 잇달아 소환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22일 서울경찰청 특별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까지 민주노총 집행부 4명을 종로경찰서로 불러 7·3 노동자대회에 관한 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20일 민주노총 부위원장 1명을 첫 소환조사한 데 이어 다른 부위원장급 3명도 추가로 조사한 것이다.

이들에게 적용되는 혐의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교통방해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양경수 위원장에게도 3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양 위원장이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양 위원장을 포함해 다른 입건자들과도 일정을 조율해 조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주최 측 추산 8000여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에 경찰은 서울청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한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꾸렸다.

집회 참가자 가운데 25명이 내·수사 대상이며, 이중 23명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감염병예방법위반·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양 위원장과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등 일부 지휘부와 관련해서는 휴대전화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한편,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중 3명이 최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정부는 참가자 전원에게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