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학범호 캡틴 이상민 "끝 아냐, 남은 경기 무조건 이기도록"

등록 2021.07.22 20:2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차전 패배로 8강행 적신호…25일 루마니아와 2차전

associate_pic

[가시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 1대0으로 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 하고 있다. 2021.07.22. 20hwan@newsis.com

[가시마=뉴시스]박지혁 기자 = 김학범호의 주장 이상민(이랜드)가 뉴질랜드전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남은 경기에서 반전을 꾀해 토너먼트에 오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5분 크리스 우드(번리)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압도적인 볼 점유율과 압박, 많은 슈팅으로 뉴질랜드를 압박했지만 한 방에 무너진 경기였다.

주장 이상민은 공동취재구역에서 "중요한 경기의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서 아쉽다"면서도 "아직 2경기가 남았다. 끝이 아니기에 지나간 것은 잊고, 남은 2경기를 무조건 이기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일방적인 흐름을 가졌던 한국으로선 운이 따르지 않은 면이 있다.

밀집수비에 만족했던 뉴질랜드는 후반 25분 한 차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우드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흐르는 공을 잡아 침착하게 결승골로 연결했다.

조 벨의 슛이 한국 수비에 맞고 흘렀는데 이 공을 집중력 있게 살린 것이다. 우리 입장에선 공이 우드 앞으로 흐른 게 불운이다.

처음에는 오프사이드로 판단, 노골이 선언됐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골로 인정됐다.

이상민은 김학범호에서 줄곧 주장을 맡아온 선수다. 그러나 지난달 30일 발표된 18명의 올림픽 최종엔트리에서 탈락했다가 국제축구연맹(FIFA)이 코로나19 등을 고려해 이번 대회 엔트리를 18명에서 22명으로 확대해 추가 엔트리로 부활했다.

극적으로 도쿄행에 성공한 이상민은 와일드카드 수비수 김민재(베이징궈안)가 차출 불가로 낙마하면서 첫 경기 선발 기회를 잡았다.

대체 선수로 박지수(김천)가 뽑혔지만, 발을 맞출 시간이 적어 이날 교체로 후반 막판 잠깐 뛰었다.

정태욱과 중앙 수비로 호흡을 맞춘 이상민은 뉴질랜드에게 단 한 개의 유효슈팅만 허용했지만, 그게 결승골이 되고 말았다.

이상민은 "찬스는 주지 않았다. 운이 따르지 않았다. 다음 경기에선 그런 부분까지 잘 막아서 사소한 부분에서도 빌미를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경기를 하고도 결과를 챙기지 못했다. 결과를 챙기는 게 중요하다.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며 "다음 경기를 이겨서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국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루마니아와 2차전을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