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G20 에너지·기후 장관회의 참석

등록 2021.07.23 19:4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도시와 기후행동, 청정에너지 전환 등 논의
美·英 등과 탄소중립 에너지혁신 협력 모색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22~23일 주요 20개국(G20) 에너지·기후 장관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상으로 회의가 열렸지만, 올해에는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G20 국가들과 스페인, 싱가포르 등 초청국, 에너지 국제기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회의에서는 ▲도시와 기후행동 ▲지속가능한 회복과 청정에너지 전환 ▲파리협정에 일치하는 금융 흐름 ▲에너지 안보 및 에너지 빈곤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주 실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확대와 효율 개선, 친환경 모빌리티 확산, 수소와 암모니아의 적극적 활용이 필요하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청정에너지 전환이 진행됨에 따라 에너지 안보의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면서 ▲청정에너지 전환에 필요한 핵심광물 확보 ▲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및 변동성을 극복하기 위한 전력망 개선 ▲사이버 안보 확립 등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에너지 빈곤과 관련해서는 국내적으로는 저소득층의 에너지 빈곤이 심화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국제적으로는 청정에너지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선진국과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은 개도국의 간극이 더 커질 수 있어 글로벌 연대를 통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G20 회원국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회원국 간 공동 인식과 목표를 담은 'G20 에너지·기후 공동 장관선언문'에 합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