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비자 10명 중 6명, '복합쇼핑몰 의무휴업 도입' 반대(종합)

등록 2021.07.25 21:1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상의, ‘복합쇼핑몰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이용실태’ 조사
의무휴업시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대체이용'은 12.6% 불과
영업규제가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되지 않는다' 48.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복합쇼핑몰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명 중 6명은 ‘복합쇼핑몰 공휴일 의무휴업규제’ 도입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최근 6개월 이내에 복합쇼핑몰을 방문한 서울·수도권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복합쇼핑몰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이용실태 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복합쇼핑몰은 ‘쇼핑, 오락, 업무 기능이 집적돼 문화와 관광시설의 역할을 하는 점포’를 의미한다. 현재 국회는 복합쇼핑몰에 대해서도 대형마트와 같이 월 2회 공휴일 의무휴업을 도입해야 한다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논의중이다.

조사결과, 복합쇼핑몰 영업규제(월 2회 공휴일(일요일) 의무휴업)에 대한 찬반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 10명 중 6명(62.6%)은 반대 의사를 밝혔고, 찬성한다는 의견은 18.9%로 나타났다.

의무휴업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주말에 쇼핑이 불가능해 불편해서(69.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규제해도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 안돼서(56.7%)’, ‘소비자 선택폭 제한’(53.5%), ‘의무휴업으로 입점 소상공인 동반피해’(26.7%), ‘방문객 감소로 주변상권에 부정적 영향’(17.6%) 등을 차례로 지목했다.

의무휴업 제도가 도입되어 복합쇼핑몰을 이용하지 못할 경우, ‘전통시장·골목상권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6%에 불과했다. 반면 ‘문 여는 날에 맞추어 해당 복합쇼핑몰 다시 방문하겠다’는 의견이 42.4%,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고 답한 의견은 25.5%로 조사됐다.

복합쇼핑몰 영업규제(월 2회 공휴일(일요일) 도입이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느냐에 대한 질문에서는 ‘도움되지 않는다’(48.2%) 의견이 ‘도움이 된다’(24.2%)는 의견보다 두 배 정도 많았다.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시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는 사람들은 대체채널로 온라인몰(54.5%)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대형마트(23.9%), 백화점(15.3%), 슈퍼마켓(4.3%) 등 순이다..

만약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가 도입될 경우에 적절한 의무휴업 요일로는 대다수가 평일(83.6%)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용구 숙명여대 교수는 “코로나19 여파로 유통시장의 중심이 빠르게 온라인으로 넘어가는 상황에서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오프라인유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고, 대형마트를 규제해도 중소상인이나 전통시장이 살아나지 않았다”면서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 도입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대다수 이용자들은 시간적 여유가 많은 주말(77.2%)에 주로 가족(58.6%)과 함께 복합쇼핑몰을 찾는다고 답했고, 1회 방문시 평균 2.8시간가량 체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복합쇼핑몰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쇼핑, 외식, 여가·오락·문화활동을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어’(36.8%)를 가장 많이 꼽아, 바쁜 일상생활로 인해 한 장소에서 모든 것을 해결 가능하다는 점이 복합쇼핑몰의 가장 큰 인기요인임을 짐작케 했다. 이어 ‘쾌적한 쇼핑환경’(21.6%), ‘다양한 브랜드’(13.5%) 등을 차례로 지목했다.

복합쇼핑몰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에 대해서는 ‘만족한다’(82.4%)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했고, ‘불만족’(0.4%) 의견은 극소수에 불과했다. 향후 복합쇼핑몰 방문 의향에 대해서는 현 이용수준을 유지하거나(73.7%) 확대하겠다(21.9%)는 의견이 절대다수를 차지해 복합쇼핑몰 소비트렌드가 향후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됐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복합쇼핑몰과 골목상권·전통시장간 경합관계가 미약하고, 복합쇼핑몰에 입점한 중소상공인도 정책적 보호대상이며, 영업규제의 도입 효과도 불확실하다”면서 “규제보다는 혁신과 상생의 길을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