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라희·이서현, '이건희 컬렉션' 관람…"고인 뜻 실현돼 기뻐"

등록 2021.07.25 15:01:28수정 2021.07.25 15:13: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주최 측 특별관람 제안 사양하고 일반 관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왕제색도, 정선 (1676-1759), 조선 1751년, 종이에 먹, 79.2×138.0㎝, 국보 제216호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2021.07.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딸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고인이 기증한 ‘이건희 컬렉션’을 관람했다.

25일 미술계와 재계에 따르면 홍 전 관장과 이 이사장은 지난 23일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아 이건희 컬렉션을 관람했다. 22일에는 국립현대미술관도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 유족들이 고인의 유산 기증 현장을 직접 찾아 챙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국립중앙박물관·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21일부터 이건희 회장이 홍라희 여사와 수집해온 소장품 2만3000여점을 전시하는 ‘이건희 컬렉션' 전시를 시작했다.

두 기관은 기증자에 대한 예우의 뜻으로 전시회 시작 전날인 지난 20일 유족들에게 특별관람 기회를 제공했지만, 홍 전 관장 등은 이를 사양하고 일반 관람일에 전시 현장을 찾았다.

홍 전 관장은 전시관 벽에 적힌 이 회장의 이름을 한동안 말없이 지켜보며 감회에 젖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왕제색도’(국보)를 한참동안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된 28일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이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도착하고 있다. 2020.10.28.kkssmm99@newsis.com

홍 전 관장은 "소중한 문화유산을 국민들에게 돌려 드려야 한다는 고인의 뜻이 실현되어 기쁘다”며 “많은 국민들이 이 작품들을 보시고, 코로나로 힘들고 답답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회장의 유족들은 지난 4월 그가 생전에 소장했던 정선의 ‘인왕제색도’ 등 국보 14점과 보물 46점을 포함해 2만3000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조건 없이 기증했다. 지난 21일부터 이건희 컬렉션' 전시를 시작했으며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