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원색 비난한 국힘 김소연…"관종짓만 하는 XXX"

등록 2021.07.25 17:12:24수정 2021.07.26 11:15: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
"거물정치인 저격해 몸값 띄우는 개버릇 그대로"
"윤석열이든 누구든 찾아가 대화하고 설득해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소연 변호사가 지난 1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최로 열린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전 당협위원장이 2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 다 아는 양 지껄이는 XX중의 XXX"이라며 원색비난했다.

변호사로 현재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을 맡고 있는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에 대한 글을 올렸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를 두고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이라며 "3번이나 단수 후보 공천을 받고도 낙선한 녀석. 가는 당마다 당대표나 정치 선배들 저격질하고 욕하고 조롱하고 평론해서 병신 만들고 우습게 만든 녀석"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실책과 범죄는 별 일 아닌 것으로 잘 마사지 물타기 해주는 녀석"이라며 "이런 녀석이 아직도 정치평론 짓거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XX이죠. 뭔가 안 좋은 일이 예측되면 맡은 바 임무를 잘 하기 위해 당사자들 찾아다니고 설득하고 화합하기 위해 조용히 노력해야 하건만, 그럴 자신도 능력도 없고 방법도 모른다"며 "연예인 병 걸려서 방송 나가 정치 평론 하던 습관 못 버리고 언론 통해 이슈몰이 하고 시끄럽게 하고, 거물 정치인들 저격질해서 몸값 띄우고 체급 높이고 이름 알리는 개버릇 못 버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전히 정치 평론, 정세 예측, 점쟁이 노릇이나 하며 언론 이용해 바람잡으려한다"며 "이런 녀석을 XX이라 하는 거고, 본인에게 주어진 자리와 역할이 무엇인지 감도 못잡고 관종짓만 하는 이런 녀석을 XXX라고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오해는 말라"며 "XX이란 말은 신체 장애를 비하하려는 말이 아니라 이 글에 나온 녀석이 수년 전 모 대표에 대해 평가한 것을 미러링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니가 해야할 일 깨달았으면 관종짓 그만하고 조용히 윤석열 후보든 누구든 찾아가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도 해보고 설득도 해봐라"며 "성과 있을 때까지 생중계하지 말고"로 끝맺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추석을 맞아 대전 지역에 건 현수막에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고 적어 논란이 됐다. 여기서 달님은 문재인 대통령을 의미하고 영창은 감옥으로 해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