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25년 전 아버지처럼, 체조 여서정 도마 결선 진출

등록 2021.07.25 22:50: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국 체조 전설 여홍철 교수 딸
이윤서, 개인종합 결선행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2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대표 여서정이 예선 뜀틀 경기를 치르고 있다. 2021.07.25.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여서정(19·수원시청)과 이윤서(18·서울체고)가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결선행 티켓을 따냈다.

여서정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예선 도마 종목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800점을 올렸다.

전체 5위를 기록한 여서정은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같은 나라 선수는 결선에 2명만 출전할 수 있다. 예선 상위 4위 안에 미국 선수 3명이 포함되면서, 여서정은 예선 성적 4번째로 결선에 나서게 됐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2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여서정이 도마 연습을 하고 있다. 2021.07.22. myjs@newsis.com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 부문 은메달을 따낸 여홍철 경희대 교수의 딸이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올림픽에 출전한 여서정은 기세를 몰아 메달 수확도 넘보고 있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난도 5.800점의 기술을 선보였고, 수행점수 9.200점을 얻어 15.000점을 기록했다. 2차 시기에서는 난도 5.400점에 그쳤지만, 수행점수 9.2000점을 받아 14.600점으로 마무리했다.

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마루운동 4개 종목 합계는 50.649점으로 56위에 머물렀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2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여서정이 이단평행봉 연습을 마친 뒤 미소짓고 있다. 2021.07.22. myjs@newsis.com

이윤서는 개인 종합으로 결선행에 성공했다.

4개 종목 합계 53.540점을 작성한 이윤서는 29위에 마크됐다.

한 나라에서 결선에 오를 수 있는 선수가 2명으로 제한되면서 이윤서도 22번째로 24명이 겨루는 개인종합 결선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