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디펜딩챔피언' 한국야구 도쿄 입성…"올림픽 2연패 도전"

등록 2021.07.26 16:02: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첫 경기 이스라엘전 총력"

associate_pic

[나리타공항=뉴시스] 한국 야구대표팀 사령탑 김경문 감독.

[나리타공항=뉴시스] 문성대 기자 =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도쿄에 입성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26일 오후 일본 나리타공항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 우승의 신화를 쓴 한국은 도쿄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대표팀은 베이징올림픽 때보다 전력이 약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투지를 앞세워 다시 한 번 정상에 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김경문 감독은 일본에 입성한 후 나리타공항에서 스탠팅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차분하게 준비를 해왔다. 우리가 뜻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한경기, 한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B조에 속한 한국은 오는 29일 이스라엘, 31일 미국과 일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6개국이 A조와 B조에서 조별예선을 치른 후 탈락하는 팀 없이 넉아웃 스테이지로 진행된다. 한국이 B조 1위를 할 경우 A조 1위와 맞붙어 준결승 진출을 노린다.

조 2위 또는 3위를 해도 패자부활전을 통해 결승 진출이 가능하다.
associate_pic

[나리타공항=뉴시스] 일본에 입성한 한국야구대표팀

◇다음은 김경문 감독과의 일문일답

-도쿄에 입성한 소감은.

"선수들과 차분하게 준비를 잘 했다. 우리가 뜻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한경기, 한경기 최선을 다하겠다."

-2연속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하지만 최근 프로야구에 여러 가지 안 좋은 소식이 있었는데.

"지금 말을 많이 할 상황이 아니다.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팬들이 경기를 보시고 시원할 수 있도록 한경기, 한경기 온 힘을 다해 하겠다."

-국내 평가전을 통해 느낀 점은.

"경기를 하면서 다 만족스러울 수는 없다. 그래도 다행인 건 타자들이 평가전 3경기를 통해 투수들의 공을 좀 쳐봤다는 것이다. 지금 머릿속에 온통 이스라엘전만 생각하고 있다."

-첫 경기가 중요할텐데.

"이스라엘도 총력전으로 나올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타자들이 감이 올라올 때가지 투수들이 맞대응을 하면서 실점을 최소화해야하 한다. 기선 제압을 위해 노력하겠다."

-일본과의 맞대결 가능성도 있는데

"일본은 최강으로 꼽히고 있다. 현재는 일본전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과 미국을 먼저 상대한 후에 일본전은 생각을 해볼 것이다. 지금 일본을 이야기하는 건 빠르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의 컨디션은 어떤가.

"선수들 모두 이 곳에 왔다. 이틀 동안 몸이 안 좋은 선수는 컨디션을 조절하는 등 29일 베스트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대표팀에 젊은 선수들이 많은데.

"이의리, 김진욱 등 젊은 선수들이 있다. 19세 이정도 좌완 투수면 괸장히 좋다고 생각한다. 빨리 국제대회 경험을 하고 좌완 에이스들로 성장해서 다음 대회를 이끌어 나갔으면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