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해부대 오만 접종 불발...외교적 지원 '불충분' 정황

등록 2021.07.26 14:5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욱 국방장관, 오만과 협상 불발 인정
백신 직접 수송하겠다는데도 허락 안해
2차 작전 중 감염됐는데 외교당국 함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무대왕함. 2021.07.16. (사진=국방일보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청해부대 34진 301명 중 27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가운데 외교 측면의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군 안팎에서는 외교 당국이 이번 사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서욱 국방장관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백신 접종 불발 문제를 지적하는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에게 "주로 기항하는 오만과 협조를 했는데 잘 안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오만은) 우리가 백신을 가지고 가서 맞히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 상황이었다"며 "현지 나가서 접종하는 것은 제한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일(현지시간)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이 승선했던 문무대왕함이 출항하고 있다. 이날 출항한 문무대왕함은 3개 항구를 경유한 뒤 오는 9월12일께 진해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7.21. photo@newsis.com

아프리카 동부 아덴만에서 활동하는 청해부대는 아라비아 반도에 있는 오만의 무스카트항을 주요 기항지로 활용하고 있다. 청해부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오만 당국과 협의했지만 성사시키지 못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결국 오만 현지 당국과의 외교 교섭이 실패하면서 청해부대 34진이 예방 접종을 하지 못했고 이후 2차 작전 과정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이다.

서 장관의 이날 발언은 이번 사태에서 외교 당국의 역할이 컸다는 기존 설명과는 거리가 있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사태 발생 후 국회 보고자료에서 "20여개국을 통과하는 장거리 일정상 각국의 영공통과 승인을 3일 만에 받아내는 데는 외교부의 협조가 주효했다"며 "20개국 중 몰디브 등 4개국은 공관 비상주 국가였음에도 적시에 승인을 얻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해외파병 중 코로나19가 집단발병한 청해부대 제34진 장병들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를 타고 20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 기내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제공) 2021.07.20. photo@newsis.com

하지만 이는 집단 감염 발생 후 이송 과정의 기여다. 오만과의 협의가 성공적이었다면 백신 접종을 미리 마쳐 이번 사태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밖에도 군 안팎에서는 외교부가 이번 청해부대 사태에서 적극적으로 돕지 않았다는 성토가 나오고 있다. 청해부대가 타 지역에서 2차 작전을 수행하는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외교 당국이 이번 집단 감염 사태에서는 책임이 없는 듯 발을 빼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도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서 장관에게 "아덴만 지역 임무에 벗어난 이벤트하려고 하다가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고 따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