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의회 "세월호 기억공간 존치" 조례 개정안 발의...난감해지는 오세훈

등록 2021.07.26 18:13: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현찬 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 "희생자와 유가족 염원 담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세월호 유족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들이 철거 반대 농성을 하고 있다. 2021.07.2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놓고 서울시와 유족들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광화문광장 내 전시관을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한 조례가 발의됐다.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현찬 시의원은 26일 '서울시 광화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조례안에는 광화문광장 내 세월호 참사와 같이 민주화와 안전의식 제고, 역사적 사실 등을 기억할 수 있는 전시관과 동상, 부속 조형물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한 내용이 담겼다. 세월호 기억공간 존치를 위한 법적근거 마련에 나선 셈이다.

이 시의원은 "광화문광장은 촛불집회, 6.10민주항쟁, 세월호 기억공간 등 대한민국의 역사적, 장소적 의미가 깊은 곳"이라며 "이번 조례안은 세월호 참사로 인한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염원, 안전의식 제고 차원에서 기억공간 존치를 위해 발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 한시적으로 조성했던 '세월호 기억 및 안전 전시공간'을 26일자로 해체하겠다고 유족들에게 통보했다. 하지만 유족들의 반발로 이날 철거를 이행하지 못한 채  27일 오전까지 일시적으로 유예했다. 유족들은 새 광화문광장 조성 이후에도 세월호 기억공간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