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입당 결정 못해…캠프 합류 인사 징계는 부적절"

등록 2021.07.27 11:4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본격 정치행로 위해 현실 정치인들 참여"
김종인 배후설에 "누가 金과 친한지 몰라"
"댓글조작 김경수 주범 아냐…특검 재개를"
"조국 딸 친구 증언 번복? 조국 재판 잊어"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 동구 북항재개발 현장을 방문,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사업지를 둘러보고 있다. 2021.07.27. (부산사진공동취재단).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최서진 기자 =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7일 국민의힘이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인사들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당이기 때문에 그런 말이 나올 법도 하지만 바람직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을 방문해 북항재개발홍보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본격적인 정치행로를 잡고 가기 위해 현실정치 활동을 하시는 분들의 조언을 받으려 캠프를 꾸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인사들의 캠프 합류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 "다양한 분들을 폭넓게 모시다 보니 그런 말이 나오는 거 같은데, 누가 김종인 위원장과 가까운지 잘 모른다. 김 위원장이 휴가를  다녀오시면 한번 뵐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입당하면 외연확장에 걸림돌이 되지 않겠나'는 지적에 대해선 "입당할 건지 말건지 아직 결정하진 못했다"면서도"또 제가 입당한다고 해서 외연확장 노력을 안 하는건 아니다. 상식적인 생각 가진 국민들 모아 나라를 정상화 시키는 방향으로 함께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입당 시기에 대해선 "예측 가능성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 오래 기다리시지 않게 결론내서 알려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드루킹 사건의 진짜 책임자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하며 드루킹 특검 연장을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준석 대표가 논리적 모순이 생길수 있다고 지적한데 대해선 "특검을 특검하란 게 아니다. 2017년 대선 당시 광범위한 여론조사에 대해 정확하게 사실 관계를 파악하자는 의미로, 특검 재개나 연장을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은 김경수가 주범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런 내용을 잘 아는 분이 허익검 특검이니 그 분에게 수사를 할 수있도록 법적 여건을 만들어 의혹을 풀어주는게 민주주의라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법간 출신의 훌륭한 분이고 시작한 지 얼마 안됐는데 왕성하게 활동하셔서 야권 전체에서 볼 때 의미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은 조국 딸의 인턴확인서 허위의혹과 관련해 당시 윤석열 수사팀이 선택적 과잉수사를 하며 조씨 딸 동창 장모씨 가족을 인질로 삼았다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선 "재판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퇴임하고 나서 잊어버렸다. 이제 국가 전체에 대한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박형준 부산시장과 북항재개발 현장에서 지역 현안 등 발전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오후에는  자갈치 시장을 돌며 지역민들을 만난다. 윤 전 총장의 이번 부산 방문은 PK(부산울산경남)지역 표심을 겨냥한 행보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