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세월호 유가족 협조 감사…희생 기릴 수 있는 방안 검토"

등록 2021.07.27 15:0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의회 이전에 환영 입장
유족 측 "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시민·가족 입장 들어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시의회 로비로 세월호 기억공간 물품들을 옮기고 있다. 협의회는 전날 밤 회의를 통해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27일 세월호 유족 측이 광화문 광장 내 세월호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로 이전한 것과 관련해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를 위한 서울 시정에 협조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는 이창근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서 세월호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 자진 해체의 뜻을 밝히셨다. 7년이 지난 지금도 고통을 겪고 계신 데 대해 다시 한 번 위로를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는 "유가족의 결정은 세월호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의 존치나 철거 후 재설치보다는 광화문광장의 온전한 기능 회복을 원하는 서울시민 다수의 확인된 의견에 부합하는 지혜로운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세월호 7주기를 기해 재난과 위기에 강한 '매뉴얼 서울'을 시민께 약속드렸다. 아이들의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한 반성과 업그레이드의 다짐이었다"며 "앞으로도 시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안전 사회 구축과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그 일환으로 유가족 협의회의 정리된 의견으로 제안해 주시면, 광화문광장의 기능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세월호의 희생과 유가족의 아픔을 기릴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날 세월호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키로 했다. 전날 세월호 유가족들은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두고 서울시와 대치를 벌였다. 이후 서울시의회 관계자들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현장을 찾아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에 임시 이전하는 방안을 제안하고, 유족이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억공간 내부 물품 정리가 끝난 후엔 기억공간 건물 해체작업이 시작된다. 기억공간을 시공했던 시공사가 건물을 해체한 뒤 건 경기도 안산에 있는 가족협의회로 옮겨질 예정이다.

유족 측은 기억공간 임시 이전 후 서울시와 협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게 끝이 아니다"라며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있어 시민과 가족 의견을 들어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