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암 극복한 인교돈, 올림픽 메달 한 풀었다

등록 2021.07.27 21:1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인교돈(파란색)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80kg급 카자흐스탄의 제파로프와의 8강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07.27. myjs@newsis.com

[지바=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을 수확하는 값진 성과를 냈다.

인교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에게 5-4로 승리했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인교돈은 올림픽 첫 출전, 29세라는 적지 않는 나이에 금메달 못지 않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장준(동메달)에 이어 한국 태권도 선수단의 두 번째 메달이 나왔다.

인교돈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우연히 태권도 도장에 갔다가 당시 사범님의 발차기 하는 모습을 보고 태권도의 매력에 빠졌다.

인천자동차정보고 시절에서 적수가 없을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았고, 용인대에 진학한 후에는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인교돈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80kg 초과급 슬로베니아 트라이코비치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 뒤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1.07.27. myjs@newsis.com

그러나 인교돈은 용인대 시절인 2014년 혈액함의 일종인 림프종 2기 진단을 받았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지만, 인교돈은 주저앉지 않았다. 병마를 극복하고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은메달을 수확해 재기에 성공했다. 2019년에는 암 완치 판정을 받았다.

인교돈은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 림프암으로 인해 운동을 그만 둘 수밖에 없었던 순간을 꼽았다. 가장 좋은 순간은 재기에 성공했을 때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치열한 노력 끝에 국가대표로 발탁됐고, 세계랭킹도 2위까지 끌어 올렸다. 결국 생애 처음으로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 올랐다.

올림픽 출전 준비 과정이 녹록지 않았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실전 경기 감각을 전혀 끌어 올리지 못했다. 진천선수촌에서 훈련만 하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 인교돈은 체력 위주의 훈련과 웨이트 등에 더 집중했다.

압박감도 상당했을 것이다. 인교돈은 올림픽 출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부담감 속에서도 세계적인 강자들을 차례로 제압했고, 금메달 만큼 값진 동메달을 수확했다.

그는 도쿄에 오기 전 한국에서 가진 결단식에서 "도쿄올림픽 태권도 6체급에서 모두 금메달을 땄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국 태권도대표팀은 비록 목표했던 성과를 올리지 못했지만, 태권도 마지막 날 인교돈의 선전에 위안을 가질 수 있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