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지엠, 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불발…완성차업계 '촉각'(종합)

등록 2021.07.27 22:1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한국지엠 노사의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노동조합(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찬반투표에서 부결됐다. 여름휴가 전 임협을 타결하려던 시도가 실패하면서 하반기 생산 차질 만회가 불투명해졌다.

한국지엠 노조는 26∼27일 조합원 6727명을 대상으로 임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이후 이날 개표 결과 51.15%(3441명)의 반대로 안건이 부결됐다. 찬성표는 48.4%(3258명)이었다.

한국지엠은 지난 22일 14차 임협에서 기본급 3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과 일시·격려금 450만원 등의 내용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사측은 시장 수요와 신차 출시 일정을 고려해 부평2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차종의 생산 일정을 최대한 연장하고, 창원공장의 스파크 생산 연장 가능성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3000억원대의 적자를 내며 5조원대 누적 손실을 나타냈다. 하지만 조합원들은 잠정합의안에 담긴 기본급과 일시금 지급 수준에 대해 불만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합의안이 부결됨에 따라 8월 첫째주 여름휴가 전 타결은 불가능해졌다. 한국지엠 노사는 여름휴가가 끝난 후 재협상을 통해 잠정합의안을 다시 마련, 또다시 투표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국지엠은 올해 상반기 전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8만대 가량의 생산 차질을 빚었다. 지난 2월부터 부평2공장을 절반만 가동했다. 4월에는 1공장과 2공장의 생산을 전면 중단했다. 현재까지도 창원공장과 부평2공장이 절반만 가동되고 있다. 회사는 올 하반기 반도체 수급이 풀리는대로 생산차질 만회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었지만 임협이 부결되며 상황이 불투명해졌다.

한편 현대자동차 노조는 27일 오전 6시부터 전체 조합원 4만8000여명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노조는 투표가 종료되면 전주·아산공장, 남양연구소 등 전국 각 사업장 투표함을 울산공장으로 모아 일괄 개표할 예정이다. 개표 결과는 28일 새벽 2시 전후로 나올 전망이다.

찬반투표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합의안이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올해 임단협을 최종 타결하게 된다. 반면 과반 이상 반대로 부결되면 노사는 새로운 잠정합의안을 도출하기 위해 재교섭에 나서야 한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20일 열린 올해 임단협 17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 냈다. 지난 5월26일 임단협 상견례 이후 55일 만이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7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200%+350만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원, 우리사주 5주, 복지포인트 20만원, 전통시장상품권 1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아울러 국내공장과 연구소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위한 노사간 공동 노력을 약속하는 산업전환 대응 특별협약도 체결하기로 했다. 또 부품협력사 생산 지원, 울산공장 기숙사 재개발, 학자금 대출 지원 등을 통한 일반·연구직 처우 개선에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여름휴가 전 임단협이 타결돼야 한다는 노사간 공감대가 있지만 일부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연구·사무직원들이 현대차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성과보상이 미흡하다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일부 생산직 직원들 역시 만 64세 정년 보장이 잠정합의안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어 투표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현대차와 한국지엠 노조의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는 아직 잠정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한 기아와 르노삼성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 노조는 지난 20일 본교섭에서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기아 노조는 당초 28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오토랜드 광명'(옛 소하리공장)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다음달 10일로 연기했다.

르노삼성의 경우 5개 완성차업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하지만 26일 11차 본교섭에서 사측이 여름휴가 전 타결을 목표로 800만원 규모의 일시금 지급안을 깜짝 제시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기본급 7만1687원 인상,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해왔지만 사측은 지난해 800억원 가까운 적자와 올 상반기 내수 판매 48% 감소를 이유로 500만원을 제시, 팽팽한 입장차를 나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